유인촌 장관 "음원보다 음반 보호육성에 집중"

이수현 기자 / 입력 : 2009.07.28 15:51 / 조회 : 2961
image


문화체육관광부 유인촌 장관이 음원보다는 음반이 보호 육성될 수 있는 정책을 따로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유인촌 장관은 28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여의도 63빌딩 코스모스홀에서 열린 '문화 콘텐츠 강국 도약을 위한 대 토론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유 장관은 "여러분이 걱정하는 인터넷 저작권 문제는 끊임없이 단속하고 교육하면 근절될 것이라고 본다"며 "현재 이미 많은 수의 네티즌이 불법 저작물에 대해 조사 받고 벌금을 내는 등 규제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 장관은 "디지털화 되어가는 건 어쩔 수 없는 시대의 대세"라며 "이 때문에 디지털화 되어 가는 걸 막기보다는 저작권자들이 온라인상에서 자신의 저작물에 제 값을 받을 수 있는 인터넷 사이트를 만들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복덕방처럼 사업자와 음원 권리자를 중개해야 하기도 하고 사용하는 사람과 포털 업체 등 여러 사람을 엮어줘야 하기 때문에 시간이 좀 걸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유 장관은 "이동통신사에서 가져가는 마진이 크다고 들었는데 이는 계약 관계를 따져 면밀히 검토해보겠다"며 "음원보다 음반이 더 보호 육성될 수 있는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이 자리에는 클래지콰이, 2PM, 2NE1, 에이스타일, 슈퍼키드, 삼총사, 다이나믹듀오, 슈프림팀, 아이유, 메이트, 게리골드스미스, LPG, 브라운아이드걸스, 다비치, 케이윌, 원투, 김종욱, 아웃사이더, 길미, 그린비, 채연, 노이즈, 클론 등 여러 가수가 참석해 불법 다운로드를 근절하자는 가수들의 목소리에 힘을 실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