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촌 장관 "노래-영화 저작권 보호 적극지원"

이수현 기자 / 입력 : 2009.07.28 14:47
image


문화체육관광부 유인촌 장관이 노래, 영화 등의 저작권 보호를 위해 정부에서 적극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유인촌 장관은 28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여의도 63빌딩 코스모스홀에서 열린 '문화 콘텐츠 강국 도약을 위한 대토론회'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유 장관은 "요즘 저작물에 대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있고 정부가 지난해 저작권에 대한 여러 가지 조치를 취한 것이 가장 큰 일이었다고 생각한다"며 "거기에 발맞춰 이런 일을 만들어서 창작자들의 권리를 보호해야 하고 권리 자체가 산업 자체 내부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밑받침을 만드는 자리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유 장관은 "오늘 이 자리에 가장 중요한 건 창작자의 권리가 보장되고 보존되는 것"이라며 "지난해 법도 개정하고 저작물 보호에 대한 운동, 캠페인에도 참여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인 끝에 USTR(미국 무역대표부)의 저작권 우선감시대상으로부터 해제됐다"고 밝혔다.

유 장관은 "지난 번 국회에서 저작권법 개정안이 통과됐고 23일부터 법이 개정됐다"며 "인터넷에 지나친 규제, 표현의 자유 구속이 아닌가라는 의견들이 있지만 실제 중요한 것은 이 자리에 있는 여러분들의 창작물이 보호받아야 한다는 원칙"이라며 저작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유 장관은 또 "여러분이 저희와 함께 노력해 스스로가 자기 저작물에 대한 감시자이고 교육자가 되어야 한다"며 "정부 또한 철저하게 저작물이 보호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날 행사는 불법복제 방지를 위한 영화인 협의회, 불법음원근절운동본부와 함께 국내 콘텐츠 보호 및 육성을 위한 내용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한편 이 자리에는 클래지콰이, 2PM, 2NE1, 에이스타일, 슈퍼키드, 삼총사, 다이나믹듀오, 슈프림팀, 아이유, 메이트, 게리골드스미스, LPG, 브라운아이드걸스, 다비치, 케이윌, 원투, 김종욱, 아웃사이더, 길미, 그린비 등 여러 가수가 참석해 가수들의 목소리에 힘을 실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