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란한 유산' 44.6% 자체최고시청률 또 경신

문완식 기자 / 입력 : 2009.07.26 09:14
image


SBS 주말극 '찬란한 유산'(극본 소현경 연출 진혁)이 종영을 앞두고 또 한 번 자체최고시청률을 경신했다.

26일 시청률조사회사 TNS미디어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5일 방송된 '찬란한 유산'은 44.6%의 전국일일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19일 기록한 자체최고시청률 43.4%를 넘어서는 기록으로 26일 종영을 앞둔 '찬란한 유산'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얼마나 높은지 확인 시켜준다.

25일 방송에서는 고은성(한효주 분)이 그토록 그리워하던 아버지 고평중(전인택 분)과 은우(연준석 분)와 재회했다.

또 악행을 일삼던 백성희(김미숙 분)가 아파트 옥상에서 서 있는 장면으로 마무리, 마지막 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찬란한 유산'은 여전히 은성과 환(이승기 분)의 사랑의 결말은 내리지 않고 있어 극에 대한 관심이 최고조에 이르고 있어 또 한 번 시청률 경신에 대한 전망을 높였다.

한편 이날 방송된 주말극들은 KBS 2TV '솔약국집 아들들' 26.6%, '천추태후' 8.5%, MBC '잘했군 잘했어' 8.6%, '친구, 우리들의 전설' 8.1%, SBS '사랑은 아무나 하나' 16.7%의 시청률을 나타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