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도연 '밀양', 부다페스트 한국영화제 개막작 선정

김관명 기자 / 입력 : 2009.06.17 16:52
image


이창동 감독의 2007년작 '밀양'(사진)이 제1회 부다페스트 한국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됐다.

17일 헝가리 MTI 통신에 따르면 한국-헝가리 수교 20주년을 기념해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부다페스트에서 제1회 한국영화제가 열린다. 개막작은 전도연 송강호 주연의 '밀양'으로 선정됐다.

이번 한국영화제에는 지난 10년 동안 제작된 대표 한국영화 10편이 상영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