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지훈, 韓流에 '불똥'..日네티즌 "일본 탓 하지마"

이수현 기자 / 입력 : 2009.04.28 09:42 / 조회 : 8050
image
배우 주지훈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모델 출신의 배우 주지훈이 마약 투약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가운데 일본 네티즌 사이에 혐한류의 기운이 짙어지고 있다.

주지훈 사건이 전해진 지난 26일 이후 일본 내 유명 연예게시판 2ch에는 주지훈에 관련된 부정적인 의견이 대거 올라왔다.

게시판에 글을 남긴 일본 네티즌은 "영화 일로 인터뷰 하러 일본에 왔을 때도 롯폰기에서 (약을) 구매하고 있었을 지도 모른다", "한국 배우들이 이래서 일본에 자주 오는 건가. 상당히 구하기 쉬웠을 것이다", "원화가 약세라는데 연예인은 부자인가", "일본에서 약을 구입했다고 해서 모든 걸 일본 탓으로 돌리지 마라" 등의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 네티즌은 "최지우와 이병헌도 유명하잖아"라며 일본 내 인기 있는 또 다른 한류스타에게도 부정적인 시선을 보내기도 했으며 또 다른 네티즌은 "TV에서 '일본에서도 있기 있는 한류스타'라고 보도했는데 100명 중 99명은 '누구?'라고 했을 것"이라며 비꼬기도 했다.

반면 일부 네티즌은 "'마왕' 재미있었는데", "('궁'의)황태자 역할이 잘 어울렸었는데", "지금처럼 주지훈의 활약을 더 이상 볼 수 없다고 생각하면 미즈시마 히로(최근 결혼을 발표한 일본 유명 배우)의 결혼보다 더 충격이다" 등 안타까워하는 시선을 보내기도 했다.

주지훈이 마약 투약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는 사실은 일본 내 언론을 통해서도 다수 알려졌다. 주지훈은 드라마 '궁'과 '마왕' 등으로 일본 내에서 새로운 한류스타로 부상하고 있었다.

한편 주지훈은 지난 26일 마약 투약 혐의로 서울경찰청 마약수사대에 불구속 입건됐다. 경찰 관계자는 "주지훈이 마약 투약 사실을 인정 했다"며 "사실관계 수사 확대가 필요할 경우 추가 조사를 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