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덴' 이다해 하차로 박근형 정영숙 줄줄이 하차

김겨울 기자 / 입력 : 2008.12.24 15:41 / 조회 : 77305
  • 글자크기조절
image


MBC '에덴의 동쪽'의 이다해의 하차가 결정됨에 따라 이다해와 관련 있는 인물들이 줄줄이 하차 할 예정이다.

24일 오전 '에덴의 동쪽'의 한 관계자는 머니투데이 스타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이다해가 중도 하차하면서 박근형, 정영숙, 정소영 등 한세일보 가족들이 줄줄이 하차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 가족들이 내용의 흐름상 민혜린(이다해)이라는 인물을 뒷받침해주기 위한 배경이었던 만큼 민혜린이 사라졌을 때 등장할 이유가 없다"고 하차 배경을 설명했다.

'에덴의 동쪽'에서 민 회장으로 출연 중인 박근형은 머니투데이 스타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아직 이다해가 중도 하차한다는 소식은 들은 바 없지만 불필요한 배역이 된다면 빠지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이처럼 주연 배우의 중도 하차가 결정되면서 그에 따른 중견 배우들과 단역 배우들 역시 갑작스런 하차가 결정 돼 일부에서는 주연 배우로서 책임을 등한시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도 제기됐다.

한편 이다해는 22일 오후 '에덴의 동쪽' 홈페이지 게시판에 중도 하차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으며 제작진 역시 받아들인다는 입장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