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코뼈 부상 투혼 빛났다..'무한도전' 콘서트 준비 열성

전형화 기자 / 입력 : 2008.12.20 19:56 / 조회 : 7430
  • 글자크기조절
image
ⓒ2007년 '무한도전' 땡큐 콘서트 실황.


개그맨 박명수가 코뼈 부상을 입고도 '무한도전' 콘서트를 열심히 준비하는 모습이 방송에 소개됐다.

20일 오후 MBC '무한도전'에는 오는 25일 열리는 '2008 무한도전 You&Me 콘서트' 준비 장면이 방송됐다.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정형돈 노홍철 전진 등 '무한도전' 멤버들은 재즈 합주를 비롯해 각자 개인기를 준비했다.

특히 정형돈과 노홍철은 각각 엄정화의 '디스코'와 손담비의 '미쳤어' 댄스를 준비, 실제 주인공들과 연습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하지만 이날 눈길을 끈 것은 단연 박명수였다. 빅뱅의 '거짓말' 뮤직비디오를 패러디하다 코뼈 부상을 입은 모습이 그대로 소개된 것. 실제 박명수는 지난 11일 '무한도전' 녹화 도중 코뼈를 다쳐 두 곳에 금이 가는 부상을 입었다.

이날 방영분에서는 박명수가 부상을 입어 코가 퉁퉁 부은 상태에서도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조명됐다. 박명수는 팔에 '민서야 애비다'라고 매직으로 그려 넣는 등 웃음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

한편 지난해 '땡큐' 콘서트로 처음 열린 '무한도전' 연말 콘서트는 올해 3만명이 신청했을 정도로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