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연예계를 뒤흔든 화제의 캐릭터

김정주 인턴기자 / 입력 : 2008.12.12 07:00
image


캐릭터로 승부해야 하는 시대다. 독하거나 어리바리하거나 자신만의 뚜렷한 특징이 있어야 눈길을 끌 수 있다. 어중간해선 이도저도 안 된다.

올 한 해 연예계에는 유난히 개성 넘치는 캐릭터의 활약이 돋보였다. 까칠한 캐릭터부터 4차원까지 그 종류도 가지각색이다. 2008년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은 화제의 캐릭터를 모아봤다.

◇ 까칠男女-안하무인 캐릭터

올해를 뒤흔든 캐릭터는 단연 비호감 캐릭터다. 시청자들은 나쁜 남자, 나쁜 여자의 거부할 수 없는 매력에 푹 빠져들었다.

"대상에 공동 수상이 어딨어? 이게 개근상이야? 선행상이야?"

SBS '온에어'의 톱스타 오승아(김하늘 분)가 연말 연기대상 무대에 올라 내뱉은 말이다. 아무리 톱스타라지만 이보다 더 발칙할 순 없다. 스스로를 “싸가지 없다”고 평가하는 오만방자한 인물이지만 그 뒤에 감춰진 여리고 인간적인 모습이 시청자들을 끌어당겼다.

20대 까칠녀에 오승아가 있다면 중년층엔 고은아 여사(장미희 분)가 있다. KBS2 '엄마가 뿔났다‘의 얄미운 시어머니 고은아는 사치와 허영으로 가득 찬 부잣집 사모님이다. 맘에 들지 않은 며느리를 사사건건 무시하고 없는 집 사람들은 깔보는 게 일상이다. 특유의 새침한 표정으로 “미세스 문~”을 외치는 모습은 너무 얄미워 한 대 때려주고 싶을 정도다. 오죽하면 보다 못한 그의 남편마저 “마귀할멈”이라고 독설을 퍼부었을까. 하지만 공주병 기질이 다분한 소녀 같은 감성은 고은아를 미워할 수 없게 만들었다.

까칠함의 최고봉은 역시 MBC ‘베토벤 바이러스’의 강마에(김명민 분)다. 무표정한 얼굴로 독설을 퍼붓는 모습을 보고 있노라면 그 뻔뻔함에 입이 딱 벌어진다. 자신의 단원들에게 ‘똥덩어리’, ‘쓰레기’라는 말을 아무렇지도 않게 날리는 안하무인이다. 대한민국 드라마 사상 가장 이기적이고 독선적인 인물이지만 중독성 있는 그의 독설은 ‘강마에 신드롬’을 탄생시켰다.

SBS ‘조강지처 클럽’의 한원수(안내상 분)도 뻔뻔함의 극치를 달린다. 불륜을 저지르면서도 조강지처를 매몰차게 내치는 밉상이다. 힘도 없고 능력도 없지만 “까~불고 있어”라는 한 마디로 자존심만은 지킨다. 나중에는 성공한 본처에게 울며불며 매달리는 ‘찌질한’ 캐릭터다.

image


예능에도 ‘나쁜’ 사람들이 있다. MBC '일요일 일요일 밤에-우리 결혼했어요‘의 서인영과 환희가 그 주인공. 신상 구두밖에 모르는 철없는 아내 서인영은 집안일에는 도통 관심이 없다. 그의 관심사는 오직 패션뿐이다. 하지만 할 말은 다하고 호불호가 분명한 똑 부러지는 성격에 많은 이들이 대리만족을 느꼈다. 남편을 “서방~”이라고 부르며 살살 녹이는 애교 섞인 말투도 그를 거부할 수 없게 만들었다.

화요비와 커플을 이룬 환희는 나쁜 남자의 전형이다. 자신만 바라보는 아내에게 애정 어린 시선을 주기는커녕 차가운 말만 내뱉는다. 부인을 ’개똥이‘라 부르며 놀리고 구박하기까지 한다. 그러나 싫다고 하면서도 결국에는 화요비의 부탁을 모두 들어주는 자상한 매력에 여성 팬들이 모두 빠져들어 버렸다.

◇ 어리바리함으로 승부한다

image


독한 성격과 정 반대인 엉성한 매력으로 인기를 끄는 이들도 있다.

예능프로그램에서 예상과 달리 빈틈 많은 모습을 유감없이 선보이고 있는 이천희, 이승기, 전진이 그 주인공이다. 이들은 배우와 가수로 쌓아온 이미지를 벗고 '엉성'과 '허당'으로 재탄생했다.

SBS '패밀리가 떴다'에 출연 중인 이천희는 김수로에게 갖은 구박을 당하면서도 반항 한 번 하지 못하는 착한 남자다. 김수로의 지시에 언제나 묵묵히 따르고 있어 '김계모와 천데렐라'라는 별명까지 생겼다. 패밀리와 각종 게임을 할 때도 그의 큰 키와 다부진 체격은 전혀 빛을 보지 못한다. 그러나 카리스마 넘치는 외모를 뒤엎는 성격이 오히려 매력으로 다가갔다.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에 막내 이승기 또한 엉성하기는 마찬가지다. 형들의 갖은 놀림과 속임수에 번번이 속아 넘어가는 '눈치 꽝'이다. 불타는 승부욕으로 게임에 임하지만 승률은 절반도 못 미친다. 반듯한 외모에 반하는 '허당 선생'이라는 별명이 더욱 웃음을 준다. 그러나 완벽하게 만들어진 이미지를 탈피하고 옆 집 동생 같은 친근함이 그를 빛나게 했다.

가요계 카리스마의 대표주자 전진도 어수룩한 이미지로 상한가를 달리고 있다. 레이저가 발사될 것 같은 그의 눈빛도 MBC '무한도전' 앞에선 무용지물이다. 하하의 공백을 메울 제7의 멤버로 입성한 그는 모든 일에 필요 이상으로 힘을 쏟는다. 멤버들이 휴식을 취할 때도 온몸을 던져 연습에 연습을 거듭하는 고지식한 청년이다. 모두가 웃고 떠들 때도 꾀부릴 줄 모르는 진지함이 그를 예능인으로 재탄생시켰다.

◇ 4차원의 매력에 빠지다

image


독특한 정신세계와 남다른 어휘력으로 사람들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아 버린 이들도 있다. 완벽하고 빈틈없는 스타들 사이에서 엉뚱한 매력을 발산하며 인기를 모으고 있다.

MBC '우리 결혼했어요'의 김현중과 화요비가 대표적이다. 가수 황보와 커플을 이룬 김현중은 4차원의 결정판이다. 조용히 있다가도 예상을 뒤엎는 말과 행동으로 주위를 깜짝 놀라게 한다. 만만치 않을 것 같은 황보의 성격도 김현중 옆에선 지극히 평범하고 정상적으로 보일 정도다. 무표정으로 툭툭 내뱉는 엉뚱한 한 마디에 황보와 팬들 모두 두 손 두발 다 들었다.

환희와 짝을 이룬 화요비도 거침없는 발언으로 4차원의 대명사가 됐다. 환희의 속임수에 넘어가 이불 빨래를 하면서도 노래를 흥얼거리고 환희가 붙여준 '개똥이'란 별명도 좋다고 웃어넘긴다. 무뚝뚝한 남편을 녹이는 애교와 어눌한 듯 하면서도 할 말은 다하는 성격이 매력을 더한다.

image


이유없이 춤을 추고 시도 때도 없이 샹송을 흥얼거리는 예지원은 SBS '일요일이 좋다-골드미스 다이어리'에서도 분위기에 취하면 주위를 가리지 않는 4차원의 매력을 뽐내고 있다. 영화 '달콤살벌한 연인', 드라마 '달콤한 나의 도시' 등에서 엉뚱한 모습으로 사랑받았던 최강희 역시 '골미다'에 출연해 크라잉넛의 '룩셈부르크'를 부르며 변치 않은 정신세계를 보여준 바 있다.

질문과는 전혀 다른 엉뚱한 답변을 늘어놓는 이승신도 거침없는 입담으로 '4차원 주부'로 변신해 각종 예능프로그램을 종횡무진하고 있다.

◇ 당당한 돌싱녀들의 귀환

image


올해는 유난히 돌싱녀들의 활약이 눈부셨다. 오랜 공백을 깨고 방송에 복귀한 이들은 오히려 이혼 후에 날개를 단 듯 방송가를 누비고 있다. 이혼이 흉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 되는 경우다.

주위 시선에 아랑곳 하지 않고 입담을 과시하는 한성주는 최근 예능프로그램의 기대주로 떠올랐다. 방송에서 이휘재, 크라운제이, 지상렬 등 젊은 총각들에게 적극적으로 호감을 표시하고 최강창민과의 키스에 털썩 주저앉는 등 애정표현에 적극적이다. 주책없다는 야유도 그를 말리지 못한다. 뻔뻔함을 무기로 방송 3사의 예능프로그램을 접수했다.

SBS '조강지처클럽'에서 나화신 역을 맡았던 오현경 또한 10년 만의 컴백이라는 사실이 무색할 정도로 사랑을 받았다. 세상물정 모르는 현모양처에서 의류업계 사장으로 성공해 자신을 버린 남편을 뻥 차버리는 모습에 아줌마들의 가슴도 통쾌했다.

하지만 너무 지나쳐 안타까운 사례도 있다. 미스코리아 출신 방송인 김예분은 10년 만에 얼굴을 드러냈지만 거짓 방송 파문으로 뭇매를 맞았다. 김예분은 지난달 29일 방송된 KBS2 '신동엽 신봉선의 샴페인'에 출연해 골프장에서 전직 대통령을 만났던 사연을 얘기했으나 자신의 경험담이 아닌 것으로 드러나 엄청난 비난을 받았다. 제작진이 해당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의 글을 올리는 것으로 사건은 마무리 됐으나 김예분이 이를 딛고 다시 활동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