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주' 신동·'카라' 한승연, 어색한 만남 '웃음'

김지연 기자 / 입력 : 2008.09.08 19:05 / 조회 : 32883
아이돌그룹 슈퍼주니어의 신동과 카라의 한승연이 활발한 성격답지 않게 어색한 데이트로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오는 11일 방송되는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아이돌군단의 떴다그녀!' 녹화에 참여했다. 이 프로그램 녹화에는 신동을 비롯해 슈퍼주니어의 이특, 은혁, 예성, 성민, 고영욱, 장동민과 카라의 구하라, 주, 문지은, 임소영이 참여했다.

이날 녹화에서 신동은 한승연과 도시락을 먹이며 데이트를 즐겼으나 평소 활발한 모습과 다르게 시종일관 어색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특히 관계자에 따르면 신동은 어색한 분위기를 쇄신하기 위해 "나중에 결혼하면 아들 하나, 딸 하나를 낳고 싶다"는 다소 엉뚱한 말을 했고, 한승연 역시 "나도 1남1녀를 낳고 마당이 있는 단독주택에서 강아지를 키우고 싶다"고 맞장구를 쳤다.

이에 신동은 "내가 꿈꾸는 결혼생활과 승연이 꿈꾸는 결혼생활이 같다"며 간신히(?) 어색한 분위기를 모면했다는 후문이다.

이외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솔로클럽 회장이었다"는 성민의 폭탄발언 등 출연진들의 깜짝 발언이 줄이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