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노조위원장 "낙하산 사장 저지 총파업 투표"

최문정 기자 / 입력 : 2008.08.13 12:56 / 조회 : 3047
image
8일 이사회장을 빠져나가는 유재천 이사장 ⓒ이명근 기자


13일 오후 KBS 임시이사회 개최가 예정된 가운데 KBS노조가 집회를 갖고 입장을 정리했다.

KBS 노조는 이날 낮 12시 서울 여의도 KBS 본관 민주광장에서 'KBS 공권력 난입 규탄 및 낙하산 사장 임명 저지 결의대회'를 가졌다. 결의대회에는 KBS 노조 측을 포함 계열사 노조위원장, 협회장 등이 참여 연대사를 발표했다.

이날 결의대회서 박승규 KBS 노조위원장은 "지난 8일 공권력의 KBS 진입을 막지 못한 노조에 대한 조합원들의 원망이 쏟아지고 있다. 달게 받겠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박 위원장은 "KBS에 공권력을 투입한 이사회를 용납할 수 없다"며 "현재 이사회는 권력의 주문과 짜여진 시나리오에 따라 움직이고 있다. 이사회를 반드시 막아낼 것"이라고 강경한 목소리를 냈다.

박 위원장은 "낙하산 사장을 막아내지 못하면 KBS의 미래는 없다. 국민들이 손가락질 할 것이다"며 "조금의 오해가 있을 수 있는 프로그램에도 국민은 정부의 의도에 따른 것이라며 손가락질 할 것이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전했다.

박 위원장은 이어 "KBS 내부 의견 단일화의 걸림돌이었던 정연주는 떠났다. 더 이상 생각이 다를 것은 없다"며 "'KBS 사원행동'도 배제하지 않고 존중하겠다. 모두 함께 하자"고 노조의 입장을 밝혔다.

한편 박 위원장은 신임 사장에 대한 노조 측의 의견도 밝혔다.

박승규 위원장은 "KBS에 일어날 상황에 대해 모두 불안해하고 있다"며 "KBS 노조는 고용안정을 위해 존재한다. 고용안정을 보장하겠다는 사람이 아니고는 사장이 될 수 없다. KBS에 들어올 수 없다. 여러분의 고용안정을 반드시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내일부터 이명박 정권 낙하산 사장 임명 저지 총파업 찬반 투표를 하겠다"며 "모두의 참여로 낙하산 사장을 저지하자"고 밝혀 이사회라는 산을 넘어서도 KBS 내부에 더 큰 난항이 올 수 있음을 예고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