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노조 "낙하산 사장 저지, 이사회 개최 원천봉쇄"

최문정 기자 / 입력 : 2008.08.13 12:36
image
8일 이사회장을 빠져나가는 유재천 이사장 ⓒ이명근 기자


13일 오후 KBS 임시이사회 개최가 예정된 가운데 KBS노조가 집회를 갖고 입장을 정리했다.

KBS 노조는 이날 낮12시 서울 여의도 KBS 본관 민주광장에서 'KBS 공권력 난입 규탄 및 낙하산 사장 임명 저지 결의대회'를 가졌다.

KBS노조 측은 결의문을 통해 "이사회를 해체하고 낙하산을 끊어버리자"며 강경한 입장을 천명했다.

이들은 "KBS가 공권력에 유린당한 치욕의 날"이라고 지난 8일을 표현하며 "KBS의 정치적 독립을 목숨을 걸고 지켜야 할 이사회가 정치 독립을 앞장서서 훼손하는 만행을 저질렀다. 그들은 역사의 중죄인이다"고 KBS 이사회를 비난했다.

이어 "KBS의 정치 독립을 훼손한 대역죄인, 이사회는 즉각 해체하라! 지금의 이사회는 더 이상 KBS 최고의결기구 역할을 수행할 자격이 없다"고 밝히고 "공권력의 비호 속에 KBS의 정치 독립을 훼손한 자들이 최고의결기구에 앉아 있다니, 이런 지독한 모순을 어떻게 받아들일 수 있는가?"라며 "노동조합은 오늘 이사회 개최를 원천 봉쇄할 것이다. 공권력을 끌어들인 이사회가 더 이상 KBS에 발을 붙일 수 없도록 할 것이다"고 이사회 개최 저지 의사를 분명히 했다.

KBS 노조는 또 "이사회의 배후는 이명박 정권"이라며 "정권은 KBS를 장악하고 언론을 통제해서 국민들의 입과 눈과 귀를 막고 독재를 하겠다는 음모를 진행하고 있다"고 이사회에서 나가 이명박 정권까지 비판했다.

이어 노조 측은 "이명박 정권의 음모는 실패하고 말 것이다"라며 "모두가 똘똘 뭉쳐 방속 장악 음모를 분쇄하고 이명박 정권을 심판하는 일에 앞장서겠다"며 발언의 수위를 높였다.

KBS 노조 측은 한편 "대정권 투쟁의 가장 큰 싸움판은 낙하산 저지 투쟁에서 벌어질 것이다"며 "이명박 정권의 국정 철학을 구현할 낙하산을 결코 KBS 사장이 될 수 없다. 노동조합은 이명박 정권의 낙하산 저지 투쟁을 위해 옥쇄를 각오하고 싸울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노조 측은 "2008년은 KBS 역사에 새로운 장을 여는 정치 독립적 사장 선임 투쟁의 해가 될 것이다"며 "낙하산 사장 반대 투쟁에 이견은 있을 수 없다. KBS의 독립과 언론자유 수호 의지로 충만한 모든 조합원과 구성원들은 노동조합을 중심으로 대동단결해 벼랑 끝 위기에 처한 공영방송을 구하는 투쟁의 길에 동참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오후에는 KBS의 임시이사회가 예정돼 있다. 이사회는 이날 이사회서 구체적인 신임사장의 인선방식과 사장 후보들에 대한 논의를 벌일 예정이다.

이사회의 개최를 원천 봉쇄하겠다는 노조 측과 역시 이사회의 개최를 저지하겠다고 밝힌 '공영방송 사수를 위한 KBS 사원행동' 측으로 이날 이사회장서 충돌이 일어나지 않을까 우려가 커지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