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뉴욕' 다이앤 파 한국인과 결혼, 뒤늦게 화제

김정주 유상영 인턴기자 / 입력 : 2008.07.21 17:31 / 조회 : 162038
image
↑ US위클리


미스 뉴욕 출신의 할리우드 여배우 다이앤 파(39)가 한국인과 결혼한 사실이 알려져 뒤늦게 화제가 되고 있다.

파는 지난 2006년 6월 엔터테인먼트 마케팅 회사를 운영하는 2살 연상의 한국인 정승용씨와 미국 캘리포니아 맘모스 레익스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그들의 러브스토리에 큰 관심을 보였다. 이들은 약혼식까지 올렸으나 발렌타인데이에 정씨의 결별 통보로 헤어지기도 했다. 뉴욕에서 생활하던 파는 다시 정씨를 만나기 위해 LA를 찾았고, 결국 결혼에 성공했다.

그들은 한국식과 미국식으로 두 번의 결혼식을 올렸다. 한복을 입고 한국 전통 음식이 차려놓고 첫번째 혼례를 올렸고, 캘리포니아에서 미국식 예식을 올렸다.

파는 한 잡지와의 인터뷰에서 "그가 무릎을 꿇고 프러포즈를 하는데 그의 말들이 머리위로 지나가고 난 완전 마비 지경에 빠졌다. 난 그가 무슨 말을 하는지도 못 알아들었지만 바로 '네'라고 대답했다"고 말했다.

image


image


결혼 이듬해인 2007년 LA에서 아들 베켓 맨쿠소를 낳았다. 지난 5월에는 쌍둥이를 출산했다. 아이와 함께 찍힌 사진에서 파가 "여자아이에요" 라고 쓰여진 티셔츠를 입고 있어 여자아이들인 것으로 보인다.

1990년 미스 뉴욕 출신의 파는 뉴욕 스토니 브룩 주립대 재학 당시 다양한 영화 수업을 들었으며 영국 러프보로대 일류 드라마 프로그램에 장학생으로 지원해 고전 영화를 공부했다.

영화 '디보스트 화이트 메일(1998)'을 비롯해 드라마 '세크리파이스(2000) ', '넘버스(2005-2008)' 등에 출연하며 꾸준히 연기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또 2001년에는 5개 국어로 번역된 베스트셀러 '여자의 코드명: 싱글 여성들의 비밀 언어'를 출간하기도 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