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아 "일일극 주인공, 소녀시대 팬들 덕분"

김수진 기자 / 입력 : 2008.04.30 16:39 / 조회 : 8237
image


연기 겸업중인 소녀시대 멤버 윤아가 드라마 주인공 발탁과 관련해 팬에게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윤아는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20층에서 진행된 KBS 1TV 새일일극 '너는 내운명'(극본 문은아,연출 김명욱) 제작발표회에서 "지금 내 모습은 다 소녀시대 팬들 덕이다"고 밝혔다.

윤아는 "주인공으로 출연하게 된 것은 나혼자 한 것이 아니라 소녀시대 팬이 나를 사랑해주기 때문이다. 사랑해주시는 분들이 있어 내게 좋은 기회가 왔다"며 "지금 내가 이 자리에 있을 수 있는 것도 팬들의 사랑이 뒷받침됐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소녀시대 활동에 대해서도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윤아는 "드라마를 하는 동안 소녀시대 활동도 병행할 것이다"며 "내가 연기자로 전향을 한 게 아니라 겸업을 하는 것이기 때문에 어느 하나 소홀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윤아는 또 가수출신 연기자에게 끊이지 않았던 연기력 논란에 대해서도 속내를 밝혔다.

윤아는 "지적이 없을 수 없다. 나도 내 연기가 부족하다고 생각한다. 이 드라마를 통해 많이 배워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함께 3년동안 연기수업을 같이 받았던 수영 언니와 유리 언니가 응원해주고 연기도 맞춰준다"며 "소녀시대 멤버들도 많이 응원해주고 있다"고 웃으며 말했다.

드라마에서 각막을 기증받는 조숙한 성격의 '장새벽'을 연기하는 윤아는 장기기증에 대한 본인 생각을 묻자 "장기기증을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장기기증자와 수혜자 가정을 통해 이시대 대표적인 소시민 가정의 일상다반사를 통해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그리는 드라마다. 첫방송은 오는 5월 5일.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