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용준, 일본 직접진출 시동, BOF인터내셔널 지분 취득

윤여수 기자 / 입력 : 2008.02.22 12:34 / 조회 : 3839
image


'욘사마' 배용준이 일본 시장 직접 진출을 위해 소속사가 설립한 자회사의 지분을 취득했다.

배용준의 소속사 키이스트는 배용준이 21일 일본 시장 직접 진출을 위해 설립한 BOF International(이하 BOFi)의 주식 4만주(33.07%)를 17억4900만원에 취득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키이스트 역시 8만870주(62.3%)를 35억3500만원에 갖게 됐다.

BOFi는 키이스트의 자회사인 BOF 소속 배용준, 소지섭, 이나영, 최강희, 이지아 등의 '현지화 전략'을 통해 스타를 해외로 진출시키는 동시에, 현지 유능한 신인을 발굴해 글로벌 스타를 만든다는 전략이다.

또 소속 배우들의 초상권과 관련한 라이선스 사업, MD, 컨텐츠 등을 자체 제작, 유통도 맡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