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자 "30년전 이덕화에서 명동에서 헌팅당해"

김태은 기자 / 입력 : 2007.11.09 09:55
image


중견 탤런트 김형자가 신인시절 이덕화에서 '헌팅'당했던 사연을 밝혔다.

9일 방송되는 케이블채널 스토리온 '박철쇼' 녹화에 참여한 김형자는 "신인 시절, 고등학생이었던 이덕화가 명동 길거리에서 데이트 신청을 하며, 소위 ‘헌팅’을 시도했다"고 말했다.

올해로 데뷔 37년을 맞은 김형자는 "데뷔한 지 얼마 안된 신인 시절에 명동에서 쇼핑을 하는 내 뒤를 졸졸 따라다니며 한 번만 만나달라고 애원하던 남학생이 있었다"며 "너무 귀찮아서 만나준다고 약속해놓고 약속 장소에 나가지 않았는데, 1년쯤 뒤에 방송국에서 우연히 그를 다시 만났고 그 사람이 바로 이덕화였다"고 밝혔다.

MC 박철이 "방송국에서 다시 만났을 때는 두 분 다 탤런트였으니, 연애감정이 생길 수도 있었겠다"고 묻자 김형자는 "이미 그 때 이덕화는 지금의 아내와 연애 중이어서 어쩔 수 없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현재 애완견과 함께 경기도 일산 근교에서 혼자 살고 있다는 김형자는 "주변에 늘 사람들이 많아서 외롭다고 느껴본 적이 없다"며 "남자는 애인이 아닌 그냥 편한 친구가 있으면 충분히 만족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70년대 섹시스타로 인기를 얻었던 중견 배우 김형자의 다양한 모습도 공개될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