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리수 "막내 여동생 실제 입양아"

김경욱 기자 / 입력 : 2007.05.18 12:41 / 조회 : 3992
image
가수 하리수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하리수가 방송에서 막내동생이 입양아라는 사실을 밝혔다.

하리수는 자신의 어머니와 함께 18일 오전 방송된 MBC '이재용 임예진의 좋은 아침'에 출연해 숨겨진 가족사를 고백했다.

하리수의 어머니는 "지금 서른 한살이 된 막내딸은 열 세살 때 입양한 아이다"면서 "그 아이가 온 지 7년 만에 아이 아버지에게 포기각서를 받고 우리 호적에 이름을 올렸다"라고 말했다.

이어 "원래 막내딸 성이 최씨다. 손주들이 막내 고모는 왜 성이 최씨냐고 물어볼 때마다 할머니가 못 키워서 다른 사람이 돌봐 그렇다고 말한다"고 덧붙였다.

하리수 어머니의 이 같은 발언은 최근 하리수가 결혼 후 4명의 자녀를 입양할 계획이라고 밝힌 것과 관련해 더욱 눈길을 끈다.

하리수는 이날 "결혼 후 입양을 할 계획이다. 4명을 입양을 하겠다고 하니 한꺼번에 아이 넷을 입양하는 줄 아는데 그런 것이 아니다. 결혼 후 시간을 갖고 차근차근 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리수-미키정 커플은 19일 서울 반포동 센트럴시티 밀레니엄홀에서 결혼식을 올린뒤 양가 부모와 함께 4박5일 동안 태국 코사무이에서 신혼여행을 즐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