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돌사진 공개 김주하 "단독 앵커, 부담감 있었다"

김경욱 기자 / 입력 : 2007.04.30 20:58 / 조회 : 10899
image
ⓒ베리베베 스튜디오 제공


김주하 MBC 뉴스데스크 주말 앵커가 30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의 한 스튜디오에서 아들 강준서 군의 돌 사진 촬영을 했다.

이날 남편 강필구씨와 함께 스튜디오에서 아들 준서의 돌사진을 촬영한 김 앵커는 촬영내내 환한 웃음을 보였다.

김 앵커는 "방송에 복귀한 후 준서와 놀아줄 시간이 줄어들어 많이 미안했다"면서 "준서가 TV에 나오는 엄마를 보고 '안아달라'고 하다 모른척 하니까 서운했던지 요즘은 나를 외면할 때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돌 사진을 촬영하니 '벌써 이렇게 키웠나' 싶은 게 너무 기쁘다"고 덧붙였다.

김주하 앵커는 "아기를 낳고 휴식을 취하다, 다시 뉴스를 진행하니 어려움이 많다"면서 "처음에는 스튜디오 분위기도 낯설고, 또 혼자서 뉴스를 진행해야 한다는 부담 때문에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김 앵커는 "그렇지만 요즘 MBC 주말 뉴스데스크의 시청률이 높아졌고, 보시는 분들이 편안하다고 해주셔서 힘이 남다”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