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다훈, "너무 하고 싶던 연기, 쉬지 못해도 몰두할 것"

김은구 기자 / 입력 : 2005.09.23 10:03 / 조회 : 659
image


"드라마를 시작할 때 '자신있다. 이건 된다'고 느낌이 오는 작품이 있는데 '결혼합시다!'가 그렇더라구요."

오는 10월8일부터 방송될 MBC 새 주말드라마 '결혼합시다!'(극본 예랑·연출 최이섭)로 2년여 만에 연속극에 복귀하는 탤런트 윤다훈이 자신감을 드러냈다.

윤다훈은 22일 서울 강남에서 진행된 '결혼합시다!' 첫 촬영 현장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어색함은 전혀 없다. 오히려 지난 주에 이어 또 다시 촬영을 하는 것 같고 카메라 앞에 서는 게 편하다. 자신 있고 좋다"고 말했다.

윤다훈은 지난 2003년 동료 연기자와의 불미스런 일 이후 연기활동을 자제해 오다 지난해 MBC 베스트극장, 올해 KBS 드라마시티를 통해 연기 복귀 신고식을 치렀다. 그러나 연속극 출연은 '결혼합시다!'가 처음이다.

'결혼합시다!'에서 윤다훈이 맡은 정석환 역은 수입자동차회사 영업과장으로 시승차를 타고 다니며 선을 보는 등 겉멋들고 철이 없으며 남의 일에 참견하기 좋아하는 인물. 어렵게 설렁탕집을 운영하는 가정의 장남으로 가족을 책임져야 한다는 부담과 애환도 짊어지고 있으며 남동생이 의사가 되면서 자신은 집에서 뒷전으로 밀려나자 갈등과 고민도 한다.

그동안 코믹하고 익살스런 연기로 인기를 모았던 윤다훈과는 다소 이미지가 맞지 않는 듯한 부분도 있다.

그러나 윤다훈은 "시트콤 '세친구'를 통해 코믹한 이미지를 갖게 됐는데 그 전에는 20여년 간 멜로 연기를 많이 했다. '결혼합시다!'에서는 시트콤보다 정도가 약하겠지만 시원하게 웃음을 드릴 수 있는 연기와 함께 젊은이의 애환 등 두가지 모습을 모두 보여줄 것"이라며 각오를 다졌다.

이어 "극중 가족 구성원이 할머니, 부모님, 남동생과 여동생인데 실제 우리 가족 구성과 똑같다"며 "그동안 밖에서 일을 하느라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다니다 보니 가족의 소중함을 잊고 살아온 것 같은데 나 또한 이 드라마를 가족을 소중하게 생각할 수 있는 계기로 삼겠다"고 덧붙였다.

윤다훈은 또 상대역인 강성연과의 호흡에 대해서는 "그동안 인사나 하며 지냈을 뿐 같이 연기한 것은 처음인테 몇차례 대본연습을 하며 편했다. 성격이 나와 잘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윤다훈은 '결혼합시다!' 외에 10월 말 방송을 시작하는 KBS2 아침드라마 '걱정하지마'에도 주연으로 캐스팅돼 일주일 내내 시청자들과 만나게 됐다.

윤다훈은 "두 드라마에 함께 출연하는 게 무리일 수도 있어 한쪽을 포기하려는 생각도 했는데 양쪽 스태프가 모두 나를 원해줘 스케줄 조절이 가능해졌다"며 "두 드라마에서의 캐릭터가 달라 차별화되게 연기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체력 유지를 위해 술을 끊어 며칠 전에는 친하게 지내는 김민종이 술을 마시자고 했는데도 거절했다. 그동안 너무 하고 싶던 연기인 만큼 쉬지 못하더라도 연기에 몰두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