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원, 이태임 욕설에도 스태프 안심시켜..놀랐다"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5.03.03 14:33 / 조회 : 145360
image
예원 / 사진=스타뉴스


배우 이태임이 예능 프로그램 녹화 중 상대 출연자인 예원에게 욕설을 해 논란이 인 가운데 당시 예원이 도리어 스태프를 안심시킨 것으로 전해져 눈길을 끈다.

3일 복수의 방송 관계자에 따르면 이태임은 지난달 말 MBC 예능 프로그램 '띠동갑내기 과외하기'(띠과외) 촬영 중 함께했던 예원에게 심한 욕설을 하고 소란을 피웠다. 당시 '춥지 않으시냐'는 이야기에 이태임이 화를 내며 욕설을 퍼붓자 당사자는 물론이고 지켜보던 스태프까지 놀라 촬영이 중단됐다.

정작 당사자인 예원은 자신을 걱정하는 이들에게 오히려 괜찮다고 이야기하며 놀란 스태프를 안심시켰다는 후문이다. 한 관계자는 "예원 본인이 가장 충격이 크고 불쾌했을 텐데 오히려 담담하게 반응하더라"라며 "어른스럽고 프로다운 모습에 놀랐다"고 귀띔했다.

다른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당시 파트너인 이재훈은 자리에 없었고, 이태임이 함께 있던 예원에게 심한 욕을 했다"며 "전혀 화를 낼 상황이 아니었고 갑작스러운 행동에 지켜보던 스태프도 다들 깜짝 놀라 촬영이 중단됐다"고 현장 상황을 설명했다.

한편 이태임은 이재훈과 '해남해녀' 커플로 호흡을 맞춰 지난 1월 29일 방송에 처음 등장한 지 약 1달 만에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당시 녹화분은 아직 전파를 타지 않았으며, 2주 분의 방송 분량이 아직 남아있는 상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에서 연예 영화 패션 이야기 쓰는 김현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