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톱뉴스
    • 글자    
    •  

    X-5, 前소속사와 전속계약 해지..활동 불투명

    공유 :
    | 소셜댓글  : 0
     

    image
    엑스파이브 진(왼쪽부터) 태풍 건 해원 설후 ⓒ사진=임성균 기자


    5인조 남성 아이돌그룹 엑스파이브(건, 설후, 진, 태풍, 해원)가 전 소속사와 전속계약을 해지했다.

    엑스파이브의 한 측근은 5일 스타뉴스에 "2~3개월 전 엑스파이브 멤버 전원에게 조건 없이 전속 계약을 풀어줬다"고 밝혔다.

    지난해 싱글 앨범 '제노스'로 가요계 첫발을 디딘 엑스파이브는 국내활동과 함께 일본 중국 등을 오가며 활발히 활동했다. 그러나 소속사 대표인 장모씨가 소속사 여자 연습생을 상습 성폭행한 혐의로 입건된 사실이 알려진 뒤, 사실상 활동을 중단했다.

    멤버들이 활동을 중단한 사이, 리더 건은 군에 입대, 현재 병역 의무를 수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측근에 따르면 건은 지난 4일 경남 진주에 위치한 공군훈련소를 통해 공군 군악대로 입대 2년간의 군 생활을 시작했다.

    이 측근은 "지난주 군에 가기 전에 지인들과 작별 인사를 나눈 것으로 안다"며 "그동안 일련의 사건들로 마음이 복잡한 터라 빨리 군 복무부터 해결하고 싶어했다"고 전했다.

    이로써 엑스파이브는 사실상 향후 활동이 불투명해졌다. 하지만 엑스파이브의 측근은 해체설에 대해 "아직 언급하기는 이르다"며 말을 아꼈다.

    측근은 "멤버들과 부모들이 되도록 이면 같이 활동하는 쪽도 염두 해두고 있다"며 "전 소속사도 그룹 이름을 쓰는 것을 허락했고, 이에 대해 관여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음악 > 기사목록 보기

    베스트 클릭

    Today Life

    오늘의 인기정보

    Life Story

    연예인 쇼핑

    Today Photo

    네티즌 핫이슈

    STARNEWS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