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톱뉴스
    • 글자    
    •  

    '런닝맨' 100회, 신들의 전쟁..유재석 최고神 등극(종합)

    공유 :
    | 소셜댓글  : 0
     

    image
    <방송캡처=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유재석이 최고의 신 타이틀을 획득하며 진정한 '유느님'에 등극했다.

    24일 방송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특별 게스트 김희선과 함께 '신들의 전쟁'이라는 주제로 100회 특집이 진행됐다.

    '신들의 전쟁'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레이스는 우선 인간을 뛰어넘는 능력을 입증해 신의 자격을 얻어야 하는 '신의 관문'으로 시작했다. 런닝맨들이 게임에서 이길 경우 모두 신이 될 수 있지만, 질 경우 투표를 통해 선정된 2명은 인간에 머물어야 하는 것. 게스트인 김희선은 미의 여신 아프로디테 자격을 획득, 투표에서 제외됐다.

    신의 관문을 통과하기 위한 미션은 멤버들이 릴레이로 전차를 끌어 골인 지점까지 도착해 힘과 스피드를 보여줘야 하는 미션이었다. 제작진과의 대결에서 아쉽게 패배한 멤버들 가운데 김종국과 이광수는 신의 자격을 얻지 못했다.

    신과 인간을 가른 런닝맨들은 본격적인 레이스에 돌입했다. 유재석은 물이 약점인 포세이돈이 됐다. 송지효는 전쟁의 여신 아테나이며 발목이 약점, 개리는 아폴론이며 약점은 징표, 하하는 에로스이며 약점은 키스, 지석진은 헤르메스이며 약점은 분신이라는 단서가 부여됐다. 아프로디테인 김희선은 노출이 약점으로 지정됐다.

    100회 특집인 '런닝맨'은 여느 때와는 다른 파격적인 특권과 예상을 할 수 없는 규치으로 흥미진진한 전개가 펼쳐졌다. 우선 신에게는 인간과는 달리 아무리 이름표를 뜯겨도 아웃되지 않는 것과 자신만의 무기라는 특권이 주어졌다.

    물총, 족쇄, 분신인형, 립스틱, 때수건 등의 무기가 발견됐다. 런닝맨들은 보이는 대로 무기를 사용했지만 통하지 않았다. 멤버들이 우왕좌왕하는 가운데 김희선이 분신이 약점인 지석진 앞에서 분신인형의 이름표를 뜯었고 지석진은 마침내 아웃됐다. 무기는 모든 신에게 통하는 것이 아니라 약점에 맞춰서 사용할 때만 효과가 있었던 것.

    또한 음료수의 방, 물총의 방, 인형의 방, 우산의 방 등 다양하게 꾸며진 방들 속에 숨겨진 아이템들이 게임의 흥미로움을 더했다. 신이 세 명 모여 종을 치면 인간세상이 멈추고, 곳곳에 숨겨진 판도라의 상자를 열면 신들의 약점이 공개되는 등 다양한 반전 장치들이 신들의 전쟁을 지루해질 틈 없이 만들었다.

    또한 김희선은 오랜만에 예능 출연이 믿기지 않을 만큼 몸을 사리지 않는 예능감과 능청스러운 면모를 과시해 100회 게스트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했다.

    김희선은 지석진에 이어 발목이 약점인 아테나 송지효를 족쇄로 아웃시키며 맹활약을 이어갔다. 이어 노출이 약점인 김희선도 발바닥에 도장이 찍혀 아웃되고, 징표가 지워진 개리고 이어 아웃됐다. 결국 유재석이 최후의 생존자가 되며 최고의 신에 등극했다.



    방송 > 기사목록 보기

    베스트 클릭

    Today Life

    오늘의 인기정보

    Life Story

    연예인 쇼핑

    Today Photo

    네티즌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