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박지성, 그가 스파이였다! 반전 선사

머니투데이 안이슬 기자 / 입력 : 2012.05.27 19:54 / 조회 : 8127
image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방송화면


축구스타 박지성이 자신이 스파이임을 밝히며 반전을 선사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는 박지성과 아이유가 런닝맨 멤버들과 함께 대결을 펼쳤다.

첫 대결인 초능력 축구에서 혼자 7골을 기록하며 팀을 승리로 이끈 박지성은 다음 대결에서도 에이스로 활약했다.

세 번째 대결인 줄다리기에서 승리를 거둔 뒤 다음 미션으로 향하던 중 김종국은 지나가는 말로 "혹시 박지성 선수가 스파이 아닌가?"라는 말을 건넸다.

박지성은 "에이, 내가 스파이면 될 것 같다고 생각하느냐"며 시치미를 뗐다. 그러나 이어진 화면에서 PD가 박지성에게 스파이 미션을 주는 장면이 방송돼 보는 이를 놀라게 했다.

박지성은 런닝맨 멤버 전원을 아웃시키는 미션을 받았다. 그는 1명 영입할 수 있는 스파이 파트너로 김종국과 송지효에 눈독을 들였다.

한편 '런닝맨'은 방송 말미에 북한 대표팀으로 뛰었던 재일교포 축구선수 정대세와 박지성의 동료 리오 퍼디난드의 등장을 예고해 시청자의 기대감을 높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베스트클릭

더보기

아이돌

제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