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톱뉴스
    • 글자    
    •  

    '런닝맨' 송지효, 보아 제치고 '이상한나라' 레이스勝

    공유 :
    | 소셜댓글  : 0
     

    image
    <화면캡처=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송지효가 SBS '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의 '이상한 나라 레이스'에서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1일 방송분을 통해 제주도에서 미션 레이스를 펼친 '런닝맨' 멤버들은 8일 방송분에서도 제주도에서 새 경쟁에 돌입한 모습을 선보였다. 지난 주 방영분에서는 보아가 우승을 거뒀다.

    아침 일찍 잠에서 깬 '런닝맨' 고정 멤버 유재석 지석진 김종국 개리 송지효 하하 이광수 및 게스트 보아 정재형은 제주도 쇠소깍에서 제작진이 준비한 마법의 문을 연 뒤 '이상한 나라'로 들어갔다.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연상케 한 이 공간들에는 보물상자들이 가득했고, 각 상자를 열 때 마다 멤버들에는 재미난 일들이 연속으로 생겼다. 이 와중에 개인 간 이름표 떼기 미션도 함께 진행됐다.

    이상한 나라에서 첫 보물 상자 안에 있던 케이크를 먹은 유재석의 등 뒤 이름표는 평소의 2배로 커졌다. 뒤에 온 하하 역시 케이크를 입에 넣었고 이름표는 2배 이상 확대됐다.

    개리는 두 번째 보물 상자에서 호박 마차를 획득, 자전거를 10분간 이용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유재석은 또 다른 보물 상자를 연 뒤 10분 간 운동화를 벗고 하이힐을 신어야만 하는 상황에도 놓였다. 10분이 지난 뒤 운동화를 되찾은 유재석은 이후부터는 보물 상자들을 개방하는데 무척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송지효는 잭과 콩나물이란 문구가 들어 있는 보물상자를 열었고, 이에 크레인을 타고 공중 높은 곳까지 올라야만 했다.

    SBS 개그 프로그램 '개그투나잇'의 인기 캐릭터들인 하오차오 등도 이상한 나라에 들어왔고 이들이 지키고 있던 보물상자를 연 유재석 김종국 등은 이들과 묵찌빠 게임을 해야 했다. 유재석 김종국 등은 이 게임에서 결국 패배, 뿅망치 세계를 받았다.

    하지만 보아는 묵찌빠 게임에서 '개그투나잇' 인기 캐릭터 모두를 이기는 저력을 보였다. 이에 자신의 이름표는 작아지고, '런닝맨' 경쟁자들의 이름표는 초대형으로 커지는 이득을 얻었다.

    이 와중에 이광수는 자신이 갖고 있던 골동품 램프에서 요정 지니를 불러냈다. 램프의 요정은 다름 아닌 줄리엔 강이었다. 이에 줄리엔 강은 1시간 동안 이광수의 편이 됐고, 함께 이름표 제거 레이스에 돌입했다.

    줄리엔 강과 이광수는 이후 계략을 짰고, 너무도 쉽게 개리의 이름표를 떼며 개리를 제거했다.

    이어 이광수는 김종국 유재석 하하와 만나자 줄리엔 강에게 소원을 들어달라 부탁했고, 이에 줄리엔 강은 김종국의 이름표를 단숨에 뗐다. 지석진 역시 이광수 줄리엔 강 콤비에서 이름표를 뺏겼다.

    유재석 하하 또한 게임 중간 정재형에게 이름표를 뺏겨 아웃됐다.

    이제 남은 생존자는 이광수 송지효 보아 정재형 등 4명. 하지만 줄리엔 강이 임무 시간이 지난 떠나자 이광수는 한없이 약해지며, 송지효에게 동맹 맺기를 간청했다. 보아와 정재형 역시 한 팀으로 연합했다.

    이 사이 정재형은 최종 승자가 되는 비밀을 문을 열수 있는 비밀의 열쇠를 얻게 됐다. 그러자 보아를 배신했고, 이에 보아 송지효 이광수는 하나로 뭉쳐 정재형을 공격했다. 그러자 정재형을 도망갔고, 이광수는 마음을 놓고 있던 보아의 이름표를 제거했다.

    이후 정재형의 이름표는 이광수가, 이광수의 이름표를 송지효가 각각 뗐다. 송지효는 비밀의 열쇠로 비밀의 문을 열며 이번 레이스의 최종 승자가 돼, 황금 열쇠를 선물로 받았다.


    방송 > 기사목록 보기

    베스트 클릭

    Today Life

    오늘의 인기정보

    Life Story

    연예인 쇼핑

    Today Photo

    네티즌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