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톱뉴스
    • 글자    
    •  

    가슴은 기본, 성기노출은 덤..에로가 몰려온다

    공유 :
    | 소셜댓글  : 0
     

    image
    왼쪽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간기남,은교,후궁,돈의맛


    가슴 노출은 기본에 성기노출까지, 한국영화에 에로가 몰려온다. 스릴러와 드라마, 사극까지 다양한 장르에 에로가 어른거린다.

    4월11일 김형준 감독의 '간기남'은 간통사건 전문인 형사가 간통 현장을 덮쳤다가 살인사건에 휘말린 여인에 빠지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 박희순과 박시연이 주연을 맡았다. 촬영 할 때부터 새색시 박시연의 노출이 상당하다는 소문이 돌았다. 박시연은 '간기남'에서 상반신 노출을 불사하며 섹시한 팜므파탈을 연기했다는 후문이다.

    4월26일 개봉하는 '은교'는 박범신 작가의 동명소설을 '사랑니' 정지우 감독이 영화화한 작품. 열일곱 소녀 은교에게 매혹된 시인 이적요(박해일 분)와 그의 제자 서지우(김무열 분)의 질투와 욕망을 담았다.

    여고생 역에는 강렬한 노출 장면이 있어 캐스팅이 쉽지 않았다. 결국 한예종 출신의 신예 김고은이 낙점됐다.

    '은교'는 노골적인 에로 마케팅으로 일찌감치 관심을 끌고 있다. 야하다고 심의가 반려된 예고편을 공개해 네티즌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예고편에는 70대 노인과 여고생의 성애 장면이 담겨있다. '은교'에는 남자배우 성기 노출이 있다는 풍문까지 돌고 있어 영화 개봉을 앞두고 후끈한 논란이 일 것 같다. 정지우 감독의 섬세한 연출력이 에로틱한 화면에 얼마나 절묘하게 녹아들지가 관건으로 보인다.

    '하녀'로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된 임상수 감독은 5월 신작 '돈의 맛'을 들고 온다. 올해 칸국제영화제를 겨냥해 5월17일 개봉을 검토 중이다. '돈의 맛'은 재벌가를 중심으로 돈과 섹스, 욕망을 가감없이 그린다고 해서 준비부터 화제를 모았다.

    그런 탓에 여배우 캐스팅이 쉽지 않았다. '돈의 맛' 측은 최근 스틸을 공개, 윤여정의 파격적인 변신을 예고했다. 윤여정은 돈봉투를 거절할 수 없는 비서 김강우를 농락하는 장면을 사진 속에서 숨김없이 드러냈다.

    임상수 감독은 '돈의 맛'을 전작 '하녀'보다 한층 강렬한 영상충격으로 전할 계획이어서 파격을 예고하고 있다.

    6월6일에는 '번지점프를 하다' '혈의 누'를 연출한 김대승 감독이 오랜만에 선보이는 '후궁'이 관객과 만난다. '후궁'은 왕의 여자가 돼야 하는 여자와 그녀의 사랑을 담은 영화. 완성도 높은 시나리오로 입소문이 났지만 역시 여배우가 적잖은 노출을 해야 하기에 캐스팅에 난항을 겪었다. '방자전'에서 파격 노출 연기를 선보인 조여정이 또 한 번 격정 멜로를 연기한다.

    과연 줄줄이 이어지는 아슬아슬한 영화들이 관객과 즐겁게 만날 수 있을까?

    지난해에도 '완벽한 파트너'와 '사물의 비밀' '붉은 바캉스 검은 웨딩' 등이 파격적인 노출을 담았지만 흥행에는 실패했다. 교차상영으로 내몰린 영화도 있고, 완성도가 미흡한 작품도 있었다. 이유는 각자 달랐지만 살색영화들이 관객과 소통하는 데는 실패했다.

    결국 영화의 완성도와 배급력, 마케팅 등 삼박자가 어우러져야 올해 에로를 담보한 영화들이 흥행에 성공할 수 있을 것 같다. 에로로 눈길은 끌 수 있지만 관객이 극장에 찾아오게 만드는 건 결국 완성도다. '은교' 원작자 박범신 작가는 트위터에 "'은교'는 삶의 유한성에 대한 존재론적 슬픔과 그에 따른 가없는 갈망을 파국적으로 그린 소설이다. 저급한 불륜 이야기가 아니다. 오해없기를"이라며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다. '방자전'과 '하녀'는 좋은 기획과 충격적인 마케팅으로 성공을 거뒀다.

    에로를 품은 영화들이 어떤 결과를 낼지, 스크린은 4월부터 후끈 달아오를 것 같다.



    영화 > 기사목록 보기

    베스트 클릭

    Today Life

    오늘의 인기정보

    Life Story

    연예인 쇼핑

    Today Photo

    네티즌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