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톱뉴스
    • 글자    
    •  

    2NE1 "센 여자들만은 아닌데..치마도 좋아해요"(인터뷰)

    공유 :
    | 소셜댓글  : 0
     

    image
    2NE1의 산다라박 박봄 씨엘 공민지(왼쪽부터)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산다라박 박봄 씨엘 공민지의 4인 걸그룹 2NE1은 요즘 하루하루가 설렌다. 지난 4월부터 7월까지 연속 발표한 '돈트 크라이' '론리' '내가 제일 잘 나가' '헤이트 유' '어글리' 등 5곡 모두로 국내 음원 차트 1위를 연이어 석권하는 진기록을 세웠다. 여기에 이 곡들을 전부 담아 7월 말 발표한 미니 2집 역시 현재 오프라인에서 인기를 누리고 있다.

    뿐 만 아니다. 데뷔 2년 만에 이달 말 가질 첫 단독 콘서트 또한 팬들의 열화와 같은 요청으로 1회 공연을 추가, 당초 2회에서 3회로 늘였다. 한일 양국의 관심 속에 오는 9월 정식 데뷔 및 투어까지 앞두고 있다.

    이렇듯 지속적으로 희소식을 접하고 있기에, 2NE1에게 요즘 하루하루는 즐거움으로 다가 오고 있다. 그렇다고 '자만'이란 있을 수 없다. 2NE1 네 멤버는 여전히 자신들을 신인이라 생각, 실력과 개성을 키우기 위해 스스로를 담금질 하는데 여념이 없다.

    2NE1과 마주앉아 그들의 이야기를 직접 들어봤다.

    -2번째 미니앨범이 나온 느낌은 어떤가.

    ▶(씨엘)'돈트 크라이'부터 시작해서 '론리'와 '어글리'까지 한 곡 한 곡 만들어가며 마무리한 음반이라 더욱 완성됐다는 느낌이 든다. 또 모든 곡이 잘 알려져 기분 좋다. 전곡을 테디 오빠가 만들었는데, 곡을 만들 때 우리와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그래서 우리의 생각도 많이 담긴 앨범이다.

    -발표하는 음원 마다 1위를 하며 5연속 '올킬'을 달성했는데.

    ▶(씨엘)매번 안무도 밤새 가면서 만들었고, 뮤직비디오도 각기 다르게 제작했다. 이렇게 정성들여 만든 5곡 모두 1위를 해 정말 기분 좋았다. 하지만 5연속 1위를 차지한 것보다 한 곡 한 곡을 통해 우리가 보여주고자 했던 것들을 모두 좋아해 주셨다는 사실이 더욱 감사하다. 우리의 노력과 마음이 잘 전달될 것 같기 때문이다.

    ▶(공민지)우리가 정말 많은 사랑을 받고 있구나란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더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박봄)곡이 나올 때마다 사랑을 받으니까 다음 곡에 대한 부담감도 적지 않았다. 그래서 더 열심히 했다

    ▶(산다라박)모든 곡이 분위기가 다 다른데 한 곡 한 곡 다 선물해 드릴 수 있어 너무 좋았다.

    -'내가 제일 잘 나가'는 자신감을, 반면 타이틀곡 '어글리'에서는 그와 상반된 내용도 담고 있다. 2NE1은 어떤 때 자신 있고, 또 어떤 때 자신 없나.

    ▶(박봄)저는 노래 할 때가 우리가 가장 잘나간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뭐가 하나 틀렸을 때는 자신감을 잃을 때도 있다.

    ▶(산다라박)가끔씩 여성스럽게 옷을 입거나 꾸몄을 때 괜스레 자신감이 없어지곤 한다(웃음).

    ▶(공민지)솔로 파트에서 제 느낌대로 춤을 출 때 자신감이 생긴다. 하지만 더 발전하려 노력해도 그렇게 되지 않을 때는 자신감을 생기지 않는다.

    ▶(씨엘)어느 팀이나 그렇겠지만 무대 위에 올라갈 때는 노래 제목 그대로 '내가 제일 잘 나가'라고 생각하고 오른다. 하지만 슬럼프를 겪을 때면 자신감이 사라지곤 한다.

    -이번 신곡들에 대한 해외 유튜브 조회 수가 대단했다. 해외 팬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는 다는 것을 실감한 적이 있나.

    ▶(씨엘)지금까지는 외국에 나가 팬들을 직접 만날 수 있는 기회가 거의 없어 실감은 못했다. 하지만 유튜브 등을 통해서는 많이 느낄 수 있었다. 또 요즘 국내 음악 방송에 출연할 때 해외 팬들도 많이 찾아와 주시는데, 이 모습을 보고 조금은 느끼고 있다.

    image
    2NE1의 산다라박 박봄 씨엘 공민지(왼쪽부터)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2NE1 노래만의 강점은 무엇이라 생각하나.

    ▶(씨엘)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노래를 만들었으면 좋겠다라고, 프로듀서인 테디 오빠와 함께 항상 이야기 하고 있다. 특정한 방향이나 틀에 얽매이지 않고 무엇이든 소화하려 노력하고 있다. 즉, 규정되지 않는 음악을 하고 싶다.

    -데뷔 2년 만에 이달 말 첫 단독 콘서트를 갖는데.

    ▶콘서트 자체를 특별하게 하고 싶어 정말 많은 준비를 하고 있다. 클래식부터 디제잉까지 다양하게 보여드릴 것이다. 각 곡마다 이벤트도 있다.

    -2NE1에 대해 오해하고 있다고 느끼는 점은.

    ▶(씨엘)우리를 너무 세다고만 생각하시는 것 같다. 그래서 (박)봄이 언니를 제외한 나머지는 치마를 안 입을 것 같다고 생각하시는 것 같다(하하). 하지만 실제로는 치마 등 여성스러운 것도 좋아한다. 물론 스탠더드하게 여성스러운 것들은 아니더라도, 여성스런 것들을 많이 좋아하는 것은 사실이다.

    -지난해 정규 1집 발표 뒤 이번 신곡들이 나오기 전까지 쉴 때는 뭐했나.

    ▶(산다라박)쉬는 동안 보컬과 춤 레슨을 받았다. 드라이브도 많이 했는데 길을 잘 몰라 강변북로만 달렸다.

    ▶(씨엘)쉬는 동안 아빠와 함께 프랑스에 갔다 왔다.

    ▶(박봄)저는 미드나 일드 많이 봤다.

    ▶(공민지)부모님과 언니랑 여행 다녀왔다.

    -3월에 일본 대지진으로 일본 본격 진출이 9월로, 6개월여 연기 됐는데.

    ▶(씨엘)사실 3월에 일본 가기 전, 너무 일찍 가는 게 아닌가란 생각도 했다. 한국에서 우리의 색깔을 보다 확실히 한 다음 가야하는 게 아닌가란 생각이 들었는데, 그 때까지 한국에서 정규 1집을 낸 게 전부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제는 미니 2집까지 냈으니 더욱 자신감을 갖고 일본에서도 우리의 색깔을 보다 많이 보여줄 것이다.

    -데뷔 후 지난 2년여는 어땠나.

    ▶(산다라박)정말 금방 지나 간 것 같다.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더 열심히 해 나갈 것이다.

    ▶(박봄)무척 바쁘게 산 것 같다. 그래도 정말 즐거웠다.

    ▶(공민지)너무 많은 일들이 있었고, 팬들로부터 많은 사랑과 관심을 받은 것 같아 기분 좋다. 앞으로는 세계적으로도 사랑받는 2NE1이 되고 싶다.

    ▶(씨엘)시간이 너무 빠르게 지나가고 있다는 생각을 1년 전부터 하고 있었다. 그러면서 이 시간들은 다시는 돌아오지 않는다는 것을 느꼈고, 그래서 더욱 열심히 활동한 것 같다.

    -윌아이엠과의 작업은 어떻게 돼가고 있나.

    ▶(씨엘)지난해 윌아이엠이 만든 곡을 8곡정도 녹음했다. 작업은 거의 다 해 놓았는데 서로 바빠 아직 마무리 작업은 하지 못했다. 미국 앨범이 언제 나올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YG에서 내년 새 걸그룹이 나온다는데.

    ▶(씨엘)예쁘다고 하니, 우리랑을 색깔이 다른 것 같아 오히려 괜찮다. 하하. 우리는 우리의 색깔을 더욱 키우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다.


    스타 > 기사목록 보기

    베스트 클릭

    Today Life

    오늘의 인기정보

    Life Story

    연예인 쇼핑

    Today Photo

    네티즌 핫이슈

    STARNEWS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