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톱뉴스
    • 글자    
    •  

    아이돌 대결 '불후의명곡2', '나가수'와 차이점은?

    공유 :
    | 소셜댓글  : 0
     

    image
    김구라, 슈퍼주니어 예성, 2AM 창민, 씨스타 효린, 비스트 요섭, 아이유, 샤이니 종현, 신동엽 ⓒ사진=임성균 기자

    아이돌판 '나는 가수다'인 '불후의 명곡2-전설을 노래하다'가 제작발표회를 열고 첫 시작을 알렸다.

    2AM 창민, 슈퍼주니어 예성, 씨스타 효린, 비스트 요섭, 샤이니 종현, 아이유 등은 16일 오후 1시 서울 여의도 KBS 신관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KBS 2TV 새 예능프로그램 '자유선언토요일-불후의 명곡2 전설을 노래하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들은 하나같이 떨리는 소감을 감추지 못했다.

    예성은 "부담스러운 자리일 수도 있지만 열심히 하겠다"고, 효린은 "기회가 주어졌으니 더 열심히 하겠다.더 열심히 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요섭은 "굉장히 많이 떨린다"고 전했다. 창민은 "부담이 안된다면 거짓말"이라며 "저는 여기 있는 다른 아이돌들과 달리 댄스를 하지 않는 만큼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이유는 "아이유 많이 떨린다"며 "선배님들 노래를 편곡해 부르다 보니 조심스럽고 망치게 되지 않을까 걱정된다. 원곡에 누를 끼치지 않게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종현은 "섭외를 받고 4번이나 '불후의 명곡2'를 찍는 꿈을 꿨다"며 "재밌고 좋은 프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불후의 명곡'2는 6명의 아이돌이 전설의 명곡을 놓고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 아이돌들의 노래 대결이라는 점에서 MBC '우리들의 일밤-나는 가수다'(이하 나가수)와 비교가 되고 있다.
    image
    아이유(왼쪽)와 샤이니 종현 ⓒ사진=임성균 기자

    연출자 권재영PD는 "기본적으로 '나가수'와 많은 차이가 있다"며 "그렇다고 서바이벌 프로그램이 아닌 것은 아니다. 꼭 탈락자가 나와야 서바이벌 프로는 아니다. 대결을 펼쳐 우승자 1명이 탄생한다는 점에서 '불후의 명곡2'는 서바이벌 프로"라고 강조했다.

    '불후의 명곡2'는 16일부터 본격 대결에 나선다. 첫 대결곡은 심수봉의 노래로 정해졌다.

    아이돌들이 자유 경연으로 노래 대결을 펼친 뒤, 아이돌끼리 1위부터 6위까지 선정해 순위대로 심수봉의 노래 중 우선 선택을 하게 된다.

    본격 대결은 200명의 '심수봉을 사랑하는 사람들'(가제) 청중평가단 앞에서 이뤄진다. 청중평가단은 인터넷 접수로 선정되며 특정 아이돌 팬들의 영향력을 차단하기 위해 제작진이 선별한다.

    아이돌들은 현장에서 대결 순서를 뽑아 경연에 나서게 된다. 1번과 2번이 맞붙고 승자가 3번과 붙는 식이다. 이어 이 대결의 승자가 4번, 계속해 또 승자가 5번 이어 6번과 대결하는 방식으로 진행해 우승자를 뽑는다.

    권PD는 "매회 음원을 공개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대신 우승자들의 곡을 모아 연말에 기념음반 형식으로 발매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경연프로그램에서 음원을 공개하는 것이 가요 시장을 교란하고 있다고 판단했다"며 "연말 음반의 경우도 가요 시장에 피해를 안 입히도록 조심할 생각이다. 혹시라도 수익이 발생하면 기부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1회 대결은 2주에 걸쳐 방송되며 도전 아이돌 및 도전의 대상이 되는 '전설의 가수'도 바뀔 예정이다.

    권PD는 "프로그램이 의도하는 가장 전설은 고 김광석"이라며 "김광석이나 유재하 같은 고인이 된 '전설'들의 명곡을 아이돌들이 노래하게 되기를 고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KBS는 토요예능 '백점만점'과 '명 받았습니다'를 폐지하고 오는 6월 4일부터 '불후의 명곡2'와 '시크릿' 두 코너로 이뤄진 '자유선언토요일'을 신설한다.






    방송 > 기사목록 보기

    베스트 클릭

    Today Life

    오늘의 인기정보

    Life Story

    연예인 쇼핑

    Today Photo

    네티즌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