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직한 후보' 감독 "라미란 캐스팅 위해 주인공 男→女 바꿨다"

용산=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01.28 16:30 / 조회 : 350
image
/사진=뉴스1


'정직한 후보' 장유정 감독이 주인공의 성별은 남성에서 여성으로 바꾼 이유를 설명했다.

2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정직한 후보'(감독 장유정)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라미란, 김무열, 윤경호, 장동주, 장유정 감독이 참석했다.

'정직한 후보'는 거짓말이 제일 쉬운 3선 국회의원 주상숙(라미란 분)이 선거를 앞둔 어느 날 하루아침에 거짓말을 못 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코미디다.

'정직한 후보'는 브라질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른 작품을 각색한 영화. 원작에서는 대통령 후보에 나서는 남자가 주인공이지만 '정직한 후보'에서는 여성 국회의원 후보로 바뀌었다.

장유정 감독은 주인공이 여성으로 바뀐 이유를 묻는 질문에 "여자 국회의원으로 바꿔야겠다는 생각을 한 것이 아니라, 남자 대통령 후보가 원작이다 보니 자연스럽게 남자 국회의원 후보로 시작했다"라고 말했다.

장 감독은 "시나리오를 완성하면서 이 캐릭터가 연기하기 쉽지 않을 것 같았다. 자기의 의지와 다르게 말이 나와서 본인은 당황스럽지만 남들은 웃기고 답답한 상황이 있고, 그것을 지나서 인정하고 어느 순간 성숙해지고 진지한 연기를 코믹하게 잘 해낼 수 있는 사람이 필요했다"라며 "이 역할은 라미란 배우가 확실하다고 생각했다. 남성 캐릭터를 여성 캐릭터로 바꾼 것이 아니라 라미란 배우를 캐스팅 하고 싶어서 여성 캐릭터가 주인공이 됐다"라고 전했다.

한편 '정직한 후보'는 2월 12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