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 모모 열애 심경 "양측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0.01.28 16:07 / 조회 : 803
image
/사진=네이버 V라이브 '펫셔니스타 탱구' 영상 캡쳐


아이돌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김희철이 트와이스 모모와의 열애를 인정한 이후 느꼈던 심경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김희철은 28일 공개된 네이버 V라이브 '펫셔니스타 탱구'에 출연, 자신의 반려견을 데리고 태연과 마주했다. 영상에서 김희철은 지난 2일 소속사 레이블SJ를 통해 모모와의 열애를 공식 인정한 바 있다.

김희철은 먼저 "양측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갖고 있다"라고 운을 떼고 "(그래도) 많이 박수도 쳐주고 그래서 내가 15년 연예 활동을 나쁘게 하지는 않았나보다 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김희철은 "이슈가 생겼을 때 대중들도 그렇고 팬들도 속상하겠지만 '괜찮아, 우리 오빠 그동안 큰 사고 없이 해준 것만으로도 고맙다'라고 응원해주는 마음이 한편으로는 죄책감이 들었다"라고 말을 이었다.

김희철은 "내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아낼 수 있는 그릇의 크기는 작은데, 이번에 일 있고 나서 너무 많은 분들이 그 이상의 사랑을 주니까 내가 담기가 미안했다. 나는 연예인의 깜냥이 안 될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김희철은 또한 열애 보도 직전 솔로 앨범을 준비하고 있었던 사실도 고백하며 "'꽃잎'이라는 노래를 준비하고 있었다. 팬들이 내가 데뷔 초 당시 '꽃미남'으로 불리던 시절 팬들을 '꽃잎'이라고 불렀었다"라고 말했다. 김희철은 "(열애 이슈가 터진 이후) 앨범 발표를 접었다. 오해가 될 만한 소지를 차단하고 싶었고 회사에도 솔로 앨범은 다음에 발표한다고 했다"라며 "아쉽지만 옳은 선택인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