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베르바인 이어 피아텍·베일 영입도 시도" [英 언론]

박수진 기자 / 입력 : 2020.01.27 17:36 / 조회 : 2027
image
피아텍(왼쪽)과 베일. /AFPBBNews=뉴스1
크리스티안 에릭센(28)을 인터밀란에 처분하는 토트넘 핫스퍼가 1월 겨울 이적 시장을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영국 데일리 메일, 익스프레스, ESPN 등 복수 언론에 따르면 현재 에릭센은 인터밀란과 메디컬 테스트만 남은 상황이다. 이적료는 1750만 파운드(약 268억)에 달하고 곧 공식 발표가 날 예정이다.

에릭센을 판매한 토트넘은 1월 이적 시장에서 3명의 선수 영입을 공언한 상태다. 가장 먼저 네덜란드 국가대표 윙어 스티븐 베르바인(23)에 대한 영입 작업을 완료한 상태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조세 무리뉴(57) 감독은 크리지초프 피아텍(25·AC 밀란)과 가레스 베일(31·레알 마드리드)를 데려와 줄 것을 구단 수뇌부에 요청한 상태다. 부상으로 인해 이번 시즌에 돌아올 수 없는 '핵심 공격수' 해리 케인(27) 때문이다. 실제 토트넘은 이들에 대한 영입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토트넘은 피아텍을 6개월 동안 임대 계약 후 완전 이적을 선택할 수 있는 옵션을 원하고 있지만 밀란은 완전 영입을 고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베일에 대해서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경쟁을 펼쳐야 하는 상황이다.

현재 이적 마감 시간까지는 1주일도 남지 않은 상황이다. 에릭센 판매가 확정되어야 토트넘의 영입 작업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