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나블리' 하차 '슈돌' 11.3% 日예능 시청률 1위 탈환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0.01.27 07:41 / 조회 : 1069
image
/사진=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슈퍼맨이 돌아왔다'가 전체 일요 예능 왕좌를 탈환했다.

27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6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14회는 9.2% 11.3%의 전국 일일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동 시간대 시청률 1위이자 일요일 전체 예능 프로그램 시청률 1위, 유일 두 자릿수 시청률이다.

이날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는 9.7% 8.7% 9.8%를 기록했고 MBC '송가인 콘서트-고맙습니다'는 6.1%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에 더해 '슈돌'은 2049 시청률도 일요 예능 전체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슈돌'은 이날 방송에서 'Baby Park'을 만나기 위해 잠시 스위스로 떠나는 건나블리 나은-건후 남매의 모습이 그려졌다. 건나파블리 가족은 '슈돌'과 함께 했던 1년 5개월의 추억을 되돌아보고. 셋째를 임신한 박주호 아내의 출산 준비를 위해 가족들이 함께 스위스로 가며 '슈돌' 하차를 발표했다.

동생 건후는 물론 삼촌들, 그리고 아빠를 먼저 챙기고 보살폈던 첫째 나은이의 모습을 돌아봤다. 도경완을 도책바가지로 만든 것은 물론 매주 시청자들의 마음도 녹게 한 나은이의 천사같은 순간들은 앞으로 셋째 동생도 의젓하게 챙길 나은이의 모습을 기대하게 했다.

'슈돌'은 이어 사족보행 아기에서 무발목 에너자이저가 된 건후의 성장을 함께 훑어봤다. 함께한 1년 5개월 동안 머리카락이 자라며 다양한 헤어스타일을 보여준 것은 물론, 폭풍 옹알이와 자신의 분노를 표현할 만큼 성장한 건후. 이제는 동생까지 생긴 건후가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호기심이 더해졌다.

지난해 2019 KBS 연예대상 시상식에서 "내년에는 세 아이의 아빠로 돌아오겠다"고 약속한 박주호는 "아이들과 많이 돌아다닐 수 있었고 나은이, 건후와 함께한 행복한 순간들과 아이들의 성장하는 모습을 영상에 담을 수 있어서 좋았다"며 지난 시간들을 회상했다. 박주호 역시 '슈돌'을 통해 슈퍼맨 아빠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줬기에, 세 아이 육아는 어떻게 할지 벌써부터 궁금하다.

한편 '슈돌'은 이들의 하차 아쉬움을 달래줄 새로운 가족의 합류도 예고됐다. 가수 개리의 아들 26개월 하오는 지금까지 본 적이 없는 언어 능력으로 잠깐의 예고 영상으로도 모두를 놀라게 했다. 다음 주 본격적으로 공개될 개리 아빠와 하오의 일상이 기다려진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