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유재석 "아들 지호가 '英동화책 읽지 마라'고"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0.01.26 11:48 / 조회 : 365
image
/사진제공=SBS


'런닝맨'에서 개그맨 유재석이 아들 지호 군에게 무시를 당한 사연을 밝혔다.

26일 SBS에 따르면 최근 진행된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 녹화에서 멤버들은 설날을 맞아 신년 다짐을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어린이 자녀를 둔 두 아빠 하하와 유재석의 고충이 드러났다.

'런닝맨'에서 백치미 캐릭터로 많은 웃음을 선사했던 하하는 "새해에는 배움을 이루겠다"고 소망을 밝혀 다른 멤버들을 의아하게 만들었다. 이에 하하는 "사실 아들 드림이가 6살이 되자, 아빠가 영어를 잘 모른다는 걸 알아버렸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하하의 이야기를 들은 유재석은 크게 공감하며 "나도 항상 아들 지호에게 영어 동화책을 읽어줬다. 그런데 7살이 되자, '아빠 이제 읽지 마'라고 하더라. 영어 발음이 안 좋아서 더 이상 읽어주지 못한다"고 씁쓸해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하하와 유재석의 이야기는 이날 오후 5시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