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보는 시스템"..'전참시' 송가인, 역대급 생일파티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0.01.26 09:16 / 조회 : 376
image
/사진='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가수 송가인의 역대급 생일파티가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88회에서는 생일을 맞은 송가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송가인은 팬클럽 '어게인'이 준비한 생일파티 덕분에 행복한 하루를 보냈다. 평소 '어게인'은 남다른 팬심으로 전에 없던 새로운 팬덤 문화를 형성해 눈길을 끌었다.

'어게인'은 이번 생일파티에도 역으로 송가인을 위한 안무를 연습해 무대에 오르는가 하면, 직접 쓴 손 편지를 낭독하는 등 그들만의 특별한 방법으로 송가인의 생일을 축하했다.

팬들이 준비한 선물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송가인이 '보석길'만 걷길 바라는 팬들의 염원이 담긴 보석 박힌 구두부터 3단 케이크, 순금 열쇠, 명품 구두까지 입이 쩍 벌어지는 다양한 선물을 한 것.

이에 송가인은 "제가 뭐라고 이렇게 사랑을 해주냐. 감동이란 말밖에 떠오르지 않는다"며 감동했다.

송가인 또한 팬들을 위해 직접 가래떡 1000인분을 준비해 역조공 하거나, 애장품 기부 경매를 진행하는 등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서울부터 제주도까지 각 지역을 대표하는 지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기도 했다. 팬카페의 고문 변호사까지 등장하는 역대급 스케일에 EXID 하니는 "저도 처음 보는 시스템"이라고 고백했다.

송가인과 팬들의 특별한 생일 파티에 '참견인'들은 폭발적인 반응을 쏟아냈다. 송가인이 마지막 노래를 부르는 순간 눈물을 흘리는 팬들의 모습에 이영자는 "좋아하는 마음은 나이와 상관없이 똑같다"며 감탄했고, 양세형은 "송가인의 인기가 대단한 것을 알았지만 오늘 또 한 번 놀랐다"며 놀라워했다.

한편 까치 매니저는 송가인을 위해 특급 생일 도시락을 만들어 관심을 모았다. 미역국 맛을 끊임없이 수정하는 까치 매니저의 다사다난한 도시락 만들기가 웃음을 자아냈다. 매니저 표 도시락을 맛 본 송가인은 "진짜 직접 만든 것이 맞느냐"며 고마워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