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손흥민 골' 토트넘 FA컵 재경기, 후반 42분 실점해 1-1 무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0.01.26 01:53 / 조회 : 1562
image
골을 기록하고 기뻐하는 손흥민(가운데). /사진=AFPBBNews=뉴스1
토트넘이 손흥민의 골에도 FA컵 재경기를 가지게 됐다.

토트넘은 26일(한국시간) 영국 사우샘프턴의 세인트 메리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에미레이트 FA컵 32강 사우샘프턴과 원정경기에서 1-1로 비겼다. 팀 공격수 손흥민이 후반 13분 선제골을 터뜨렸지만 리드를 지켜내지 못했다. 이로써 토트넘의 재경기가 확정됐다.

이날 무리뉴 감독은 4-2-3-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모우라가 최전방 공격수로 나섰고, 손흥민과 알리, 로셀소가 뒤를 받쳤다. 중원은 제드손과 윙크스가 조율했다. 포백은 탕강가, 산체스, 알데르베이럴트, 오리에였다. 요리스는 골문을 지켰다.

하센휘틀 감독이 이끄는 사우샘프턴은 4-4-2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오바페미와 잉스가 투톱으로 나섰다.

전반은 토트넘의 분위기였다. 하지만 골이 나오지 않았다. 전반 9분부터 손흥민이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지만, 왼발 슈팅이 골대 옆으로 벗어났다. 전반 13분에는 공격을 시도했던 알리의 드리블이 길어 상대 골키퍼에게 공이 잡혔다.

image
수비에 가담하고 있는 손흥민(오른쪽). /사진=AFPBBNews=뉴스1
전반 28분에는 골이 취소되기도 했다. 문전 혼전 상황에서 로셀소가 골망을 흔들었지만 주심은 오프사이드 판정을 내렸다. 공격에 가담했던 손흥민이 상대 수비진보다 앞에 있었고, 로셀소의 슈팅이 손흥민의 발을 맞고 들어간 것이다. 손흥민은 재빨리 피하려고 했지만 소용없었다. 결국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골이 취소됐다.

전반 33분 모우라의 위협적인 슈팅도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그래도 토트넘은 2분 뒤 탕강가가 상대 잉스의 슈팅을 막아내 실점을 피했다. 전반 39분 토트넘의 역습 상황에서는 손흥민의 드리블이 상대 페널티박스 근처에서 끊겼다.

후반을 0-0으로 시작한 토트넘과 사우샘프턴은 초반부터 슈팅을 주고받았다. 후반 6분 모우라의 프리킥 슈팅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고, 사우샘프턴은 잉스의 움직임이 날카로웠다. 잉스는 후반 9분 감각적인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살짝 빗겨갔다.

image
잉스를 막고 있는 손흥민(오른쪽). /사진=AFPBBNews=뉴스1
후반 11분 토트넘은 제드손을 빼고 라멜라를 투입했다. 효과가 바로 나타났다. 후반 13분 라멜라는 빠른 돌파를 시도해 상대 수비진을 무너뜨려 공격의 시발점 역할을 해냈다. 이후 손흥민이 슈팅 기회를 잡았고, 정확한 왼발 슈팅으로 골문을 갈랐다. 손흥민의 오프사이드, 공격 과정에서 알리의 반칙이 있었는지 VAR이 진행됐지만, 아무런 문제점도 발견되지 않았다.

이에 손흥민의 골이 인정됐다. 손흥민은 지난 22일 노리치시티와 홈경기에서도 골을 기록한 바 있다. 최근 매서운 결정력을 보여주고 있다. 자신감을 얻었는지 4분 뒤 손흥민은 로셀소의 로빙 패스를 받아 다이렉트 왼발 슈팅을 날렸다. 하지만 공이 약간 떴다.

이후 사우샘프턴은 부팔과 아담을 투입해 동점골을 노렸다. 후반 39분 잉스의 헤더는 옆으로 벗어났다. 좀처럼 골운이 따르지 않은 사우샘프턴. 하지만 결정적일 때 골이 나왔다. 후반 42분 부팔이 잉스의 도움을 받아 골망을 흔든 것이다. 결국 토트넘은 한 골차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무승부를 거뒀다.

image
공격을 전개 중인 라멜라(번호 11번). /사진=AFPBBNews=뉴스1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