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직한 후보', 리얼리티와 디테일 모두 갖췄다..관심 UP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01.25 11:03 / 조회 : 1245
image
/사진=영화 '정직한 후보' 스틸컷


영화 '정직한 후보'(감독 장유정)가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비하인드가 공개됐다.

최근 NEW는 '정직한 후보'의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영화 '정직한 후보'는 거짓말이 제일 쉬운 3선 국회의원 주상숙(라미란 분)이 선거를 앞둔 어느 날 하루 아침에 거짓말을 못 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코미디다.

'정직한 후보'는 지난 2014년 개봉해 브라질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한 동명 원작 영화를 한국 배경으로 각색한 작품이다. 극중 배경은 물론 주인공의 성별부터 주요 인물, 정서까지 차이가 많았기 대문에 기본적인 설정을 제외하고 거의 모든 것이 바뀌었다.

그 과정에서 가장 중요했던 것은 우리나라 관객들이 낯설게 느끼지 않도록 현실감을 구축해야 했던 부분이다. 무엇보다도 국회의원이라는 직업적 특수성에 맞춰 공간과 시각적 부분에 많은 심혈을 기울인 장유정 감독은 영화를 위해 실제 보궐선거 기간 동안 매일같이 취재를 다니며 후보들의 유세 현장을 경험한 것이 리얼리티를 살리는데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선거를 앞둔 국회의원에게 벌어진 일이라는 설정을 위해 선거관리위원회와 정치계 전문가들에게 끊임없이 자문을 구했고, 영화 제작부 내에 팩트 체크 팀을 구성해 철저한 검증 과정을 거치며 에피소드를 구성해나갔다. 또한 생생함 넘치는 주인공 주상숙 캐릭터는 수많은 국회의원을 인터뷰하고 밀착 취재한 끝에 탄생한 인물이다.

선거 기간 동안 입고 다니는 의상부터 헤어스타일까지 모든 것을 국회의원들의 특성에서 따오는 한편, 실제 옷을 갈아입을 시간도 부족할 정도로 시간을 분 단위로 쪼개가며 쓰는 선거 스케줄을 감안해 점퍼 안에 블라우스를 입는 등 경험에서 우러나온 리얼리티를 살려 영화적 재미를 더했다.

장유정 감독은 "선거 기간에 있을 수 있는 재미난 에피소드들이 굉장히 많다. 현실에서 가져올 수 있는 부분들을 최대한 작품 속에 반영하려고 했다. 공간적, 시각적인 배경이 현실과 맞닿아 있다면 극대화된 캐릭터들도 충분히 재밌게 봐주실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한편 '정직한 후보'는 오는 2월 12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