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가요' 설 특집, 징검다리→방정식 소년단 등장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0.01.25 10:05 / 조회 : 524
image
/사진=tvN


'좋은가요'가 설 명절을 맞아 눈과 귀를 즐겁게 할 풍성한 무대를 선보인다.

25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되는 tvN '좋은가요' 4회에서는 설 특집 '다시 하는 대학가요제' 편이 공개된다. 옛 추억을 소환하는 대학가요제 출신 음악 동창들의 콘서트 같은 무대가 토요일 밤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굴 예정.

이날은 8090 전설의 동아리 '징검다리'부터 50년 우정을 자랑하는 '스물하나', 30년차 서울예대 음악동아리 '예음회'까지, 세월이 빚어낸 음악 동창들이 대거 출연을 예고해 호기심을 드높인다. 이들은 다수의 가요제 수상 경력에 빛나는 완벽한 하모니로 스튜디오를 열광의 도가니로 빠뜨렸다고. 특히 '예음회' 출신이자 91학번 새내기라고 소개한 특별 멤버가 등장, 방청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었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참가자들은 폭발적인 무대만큼이나 특별한 사연을 소개해 이목을 모은다. 음악을 하고 싶어 하는 아들들을 위해 헌신하는 어머니와 그런 어머니들에게 난생 처음 노래를 바치는 '피아니시모'의 절절한 이야기는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한다. 또한 짝사랑에 빠진 동아리 막내를 위해 선배들이 의기투합한 서울대 퓨전 재즈 동아리 '퓨즈', 눈을 맞추며 애틋한 발라드를 선보여 이무송으로부터 "저와 노사연 씨는 함께 노래를 부르면 귀를 보는데 대단하다"는 호평을 받은 '방정식 소년단' 등도 스튜디오를 웃고 울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이날 역시 내로라하는 탑골 명곡들이 소환, 귀호강을 예약해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송창식의 '담배가게 아가씨', 징검다리의 '님에게' 같은 옛 시절의 노래들과 포지션, 팀, 그리고 HOT의 '빛' 등 세대와 장르를 초월하는 명곡의 향연이 설 연휴 한자리에 모인 가족들을 대통합의 장으로 이끌 전망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