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시트' 강성태, 임재범 '비상' 무대..멘토 노라조 '눈물'[별별TV]

이시연 인턴기자 / 입력 : 2020.01.24 20:07 / 조회 : 906
image
/사진= KBS 2TV 설 특집 예능프로그램 '엑시트' 방송 화면


설 특집 프로그램 '음치능 없다 엑시트'에서 강성태가 음치탈출에 도전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설 특집 예능프로그램 '음치는 없다 엑시트'에서 '공부의 신' 강성태가 한 달동안 그룹 노라조 멤버에게 노래 레슨을 받고 임재범의 '비상'에 도전했다.

강성태는 무대에 오르기 전 "항상 노래부르는 게 스트레스였다. 노래 부르고 난 뒤 잘 불러서 행복했던 적이 한 번도 없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무대 위에서 강성태는 안정적으로 노래를 선보였다. 멘토 군단은 "가장 걱정했던 사람이었다. 한 달 배워서 무대에 오를 수 있을까 걱정 많이 했다"면서 "울컥했다. 굉장히 노력한 모습들이 노래 중간중간에 많이 보였다"고 말했다.

멘토였던 노라조 멤버 조빈은 "진짜 고생 많이 했다. 매 순간순간 음악만 생각했다"며 울컥해 쉽사리 입을 떼지 못했다.

노라조 멤버 원흠은 "제가 가수를 못하겠구나'하고 포기했던 적이 있었다. 그때 너무 노래가 간절했던 그 순간이 떠오르면서 성태씨도 노래를 정말 사랑하는 사람이 되어 주었다는 생각에 감사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강성태는 "포기하지만 않으면 꿈을 이루지 못하더라도 그 꿈 언저리에라도 가 있을 것"이라며 학생들에게 행운의 한마디를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