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방콕] 백성동이 말하는 설기현 감독의 축구..."신박하고 재밌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0.01.23 13:23 / 조회 : 281
image


[스포탈코리아=방콕(태국)] 서재원 기자= 백성동이 경남FC에서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설기현 감독의 신박한 축구가 그의 심장을 더욱 두근거리게 하고 있다.

백성동의 경남행 소식은 K리그 겨울 이적시장에 큰 충격을 가져다 줬다. 모두가 예상하지 못했던 일이었다. K리그1에서도 충분히 활약할 수 있는 선수였다. FA(자유계약) 최대어라는 평가도 받으며 많은 팀들의 관심을 받았다. 실제로 K리그1 내 기업구단 두 팀과 시민구단 한 팀이 그를 원하기도 했다. 그러나 그의 최종 선택은 K리그2로 강등된 경남이었다.

경남의 진심이 통한 결과였다. 경남은 백성동 영입전에 뒤늦게 뛰어들었지만, 가장 적극적으로 다가갔다. 진심이었다. 협상에 간을 보던 몇몇 팀들과 달리, 경남 전력강화팀 팀장이 일주일 가까이 서울에 머물며 선수 측을 설득했다. 설기현 감독도 백성동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자신의 계획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다.

우여곡절 끝에 경남의 유니폼을 입게 된 백성동을 22일 태국 방콕 전지훈련지에서 만났다. 생각보다 표정이 밝았다. 기대감에 가득 차 있는 모습이었다. 그 역시 "지금 모든 게 재밌다. 이번이 한국에서 처음 팀을 이동한 거다. 일본에서와 비교해 새로운 팀에 녹아드는 속도가 다른 것 같다. 형들도 잘 챙겨주신다. 완벽하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확실히 잘 적응하고 있다"고 웃으며 말했다.

경남의 새 시즌 주장으로 임명된 하성민도 백성동 영입 소식에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이는 백성동 본인도 마찬가지였다. "제가 여기 있을 줄 정말 몰랐다. 사람 일은 진짜 모르는 것 같다"고 말한 그는 "사실 전 소속팀과 계약이 끝나고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팀을 찾았다. 그래서 이번 이적에 있어서 고민을 많이 했다. 한 단계 높은 곳에서의 도전도 욕심을 냈다. 실제로 원하는 팀도 있었다. 그런데 쉽게 마음이 가지 않았다"며 새로운 팀을 찾을 당시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K리그1 팀으로도 갈 수 있었다. 제가 선택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 그런데 또 다른 팀은 K리그1 소속인 것을 제외하고 메리트가 느껴지지 않았다. 그 팀에서 어떤 것을 얻을 수 있는지 고민했다. 그런데 경남은 K리그2에 있지만, 제가 더 도약하고 발전할 수 있는 팀이라는 확신을 줬다. 설기현 감독님이 저를 원하신다고 말씀하신 부분도 크게 작용했다"고 경남을 최종적으로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자신의 선택에 후회는 없었다. 오히려 시간이 흐를수록 확신으로 다가왔다. 설기현 감독의 축구가 백성동을 다시 깨우고 있기 때문이다. 그는 "(감독님의 축구는) 신박하긴 하다. 처음 접해보는 축구다. 그래서 되게 재밌게 느껴진다. 프로라는 무대는 결과를 내야 하는 곳이긴 한데, 선수 입장에서는 해보지 못했던 플레이나 움직임을 할 수 있다는 점은 특별한 것 같다"고 설기현 감독의 축구에 대해 논했다.

image


백성동은 설기현 감독과 만남을 운명이라고 했다. "사실 어렸을 때 한 번 뵌 적이 있다. 기억하실지 모르겠다. 제가 협회 축구 유학프로그램 5기였는데, 그 때 감독님이 풀럼에서 레딩으로 이적을 하셨다. (민)상기와 (이)용재랑 연습장에 놀러가서 훈련을 지켜봤다. 직접 만나서 인사드리지는 못했지만 정말 신기했다. 저도 2002년 월드컵을 보면서 꿈을 키웠는데, 그런 분이 프리미어리그 무대에서 뛰고 있었으니 신기할 수밖에 없었다. 어떻게 보면 인연이라고 생각한다. 스승과 제자로 만나니 색다른 것 같다."

설기현 감독과 백성동은 비슷한 부분이 많다. 자기관리에 철저한 부분이 특히 그렇다. 설 감독은 선수 시절부터 몸 관리에 있어서 워낙 유명했다. 백성동도 마찬가지다. 컨디션 관리를 위해서라면 가족과 떨어져 지내는 것도 큰 문제가 되지 않았다. 그는 경남 훈련장이 위치한 함안까지의 이동거리 및 피로감을 고려해, 기혼자임에도 불구하고 새 시즌 초반을 클럽하우스에서 지내기로 했다. 보다 빨리 경남의 팀 분위기에 적응하고, 설기현 감독의 축구에 녹아들고자 하는 마음이었다.

전지훈련지에서도 추가 훈련을 자청하고 있다. 자신의 몸이 부족하다고 느끼면 30분씩 남아 개인 훈련을 갖고 있다. 백성동은 "몸 관리에 있어서, 감독님과 이질감이 전혀 느껴지지 않고 있다. 물론 성향이 다를 수도 있다. 지도자와 선수의 입장이기 때문에 다를 수도 있다. 하지만 저는 감독님이 요구하시는 부분에 있어 전혀 불편함이 없다. 식단 등 기본적으로 말씀하시는 부분은 저보다 더 철저하신 것 같다. 저에게 도움이 되고, 한 번 더 새기게 되는 것 같다"고 설기현 감독에 대한 확고한 믿음을 내비쳤다.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