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가족' 성동일→서지석 출연 확정..명품 라인업

이건희 기자 / 입력 : 2020.01.22 09:18 / 조회 : 666
image
/사진제공=산사픽처스,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점프엔터테인먼트, 화이브라더스코리아, 열음엔터테인먼트, 스타공간엔터테인먼트, 김민교, 큐브엔터테인먼트, 에프엠지<br>


'어쩌다 가족'의 캐스팅이 확정됐다. 그야말로 명품 라인업이다.

TV 조선 새 예능드라마 '어쩌다 가족'(극본 김번·성윤진, 연출 김창동) 측은 22일 캐스팅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어쩌다 가족'은 공항 근처에서 하숙집을 운영하는 성동일-진희경 부부와 항공사에 근무하는 다양한 직종의 사람들이 함께 사는 색다른 가족 구성의 드라마.

'어쩌다 가족'을 이끌 배우로는 성동일, 진희경, 김광규, 오현경, 서지석, 이본, 김민교, 권은빈, 여원, 안드레아스 등이 출연을 확정했다. 배우들 대부분이 실명 그대로인 캐릭터를 맡을 예정이다.

먼저 성동일과 진희경은 부부로 호흡을 맞춘다. '하늘이네 하숙집'을 운영하는 두 사람은 과거 캡틴과 국정원 인천지국장이라는 출신이다. 코믹 연기의 대가들이기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관심이 모인다.

여기에 걸그룹 CLC 멤버 권은빈이 딸 성하늘 역으로 등장한다. 극중 유학을 떠났다 상의도 없이 학교를 그만두고 몰래 귀국하는데, 설상가상으로 말을 하지 않고 스케치북과 어설픈 수화로 소통해 애를 태우는 인물이다.

김광규는 성동일의 고향 후배이자 이웃사촌으로, 동생과 조카의 뒷바라지를 하는 정 많은 솔로로 등장한다. 오현경은 극중 진희경의 고교 동창으로 둘도 없는 친구 사이로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다.

서지석은 김광규의 동생 김지석으로, 아내와 사별해 딸을 키우고 있는 인물을 연기한다. 에어포유 항공사의 톱 비주얼 기장으로, 형과 달리 뭇 여성들의 시선을 독차지 하는 인물이다. 이본은 서지석과 같은 항공사에 근무하는 오랜 경력의 승무팀장을 맡았다. 서지석을 짝사랑하지만 속내를 쉽게 내보이지 않는다.

김민교와 펜타곤의 여원, 안드레아스는 각각 에어포유 항공사에서 정비사, 신입 승무원, 부기장으로 나온다. 김민교와 안드레아스는 성동일의 하늘이네 하숙집에 숙식하며 진짜 가족 보다 더한 가족애를 보여줄 예정. 여원은 에어포유 항공사의 마스코트로 활약한다.

한편 '어쩌다 가족'은 오는 3월에 시청자들과의 만남을 앞두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