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문석, '미우새'서 '최고의 1분'...짠내 폭발 반전 매력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01.20 08:49 / 조회 : 299
image
/사진제공=SBS '미운 우리 새끼'


배우 음문석이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해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20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9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는 수도권 가구 시청률 기준으로 1부 11%(전국 가구시청률 10.8%), 9.5%(9.6%), 13.1%(12.9%)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또한 분당 최고 시청률은 20%에 육박한 19%까지 치솟았다.

이날 '미우새'에서 19%까지 치솟게 만든 최고의 1분 주인공은 '미운 남의 새끼'로 첫 등장한 배우 음문석이었다. 2019 SBS 연기대상 시상식이 있던 전날의 일상이 공개된 음문석은 생활력 만렙의 열혈 자취 라이프로 단번에 강렬한 첫 인상을 남겼다. 특히 온수 보일러를 켜는 걸 깜빡 잊은 그는 찬물 샤워 도중 수건으로 주요 부위만 가린 채 욕실에서 나와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여기에 입었던 속옷을 세탁 중인 세탁기에 집어넣는 등 인간미 넘치는 털털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날은 서울 상경 20년 만에 마련한 음문석의 첫 보금자리에 현실 절친, 가수 황치열이 찾아왔다. 음문석은 어머님이 보내준 김치로 김치볶음밥, 김치찌개 등 능숙한 요리 솜씨를 뽐냈다. 그는 과거 합숙 시절 돈이 없어서 세 끼 김치만 먹다 보니 "배는 부른데, 영양분을 골고루 섭취하지 못했다. 혀가 갈라지고 눈이 떨리고 귀가 찢어지고 입가에는 버짐이 피곤 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두 사람은 밥을 먹으며 힘들었던 지난 시절을 회상했다. 음문석은 누구보다 가족들에게 미안했던 마음을 표현했다. "명절 때 엄마가 아무 말을 못 하시고 내 이야기가 나오면 자리를 피하시더라. 정말 죄송스러웠다"고 말했다. 음문석은 "'내가 너무 이기적인 것이 아닌가, 내 인생만 너무 고집하는 건 아닌가' 고민도 했다"고 털어놓았다. 이렇게 진지한 대화 도중 음문석은 갑자기 황치열에게 "너 만두 5개 먹는다며?"라며 말해 반전 웃음을 선사했다. 황치열이 만두를 더 먹는다고 하자 "이거 아침에 먹으려고 한건데…내가 양보할게"라고 하는 등 솔직하고 훈훈한 모습으로 관심을 모았다. 이 장면은 이날 19%까지 치솟으며 분당 최고 시청률을 장식했다.

한편 이날 스페셜 MC로는 배우 이성민이 출연했다. 딸바보인 이성민은 딸이 중학생 시절 사춘기를 겪었을 때 마침 아내도 갱년기가 찾아와서 둘 사이에서 "정말 갈 곳이 없었다"며 고충을 토로해 어머니들의 공감을 샀다.

이밖에 이번 '미우새'에서는 배정남은 절친 동생 변요한과 함께 반려견을 데리고 캠핑여행을 떠났다. 정남은 '큰 형님 이성민 표 김치찌개'라며 큰소리치고 요리를 했으나 맛을 본 요한은 "맛으로 먹나…사랑으로 먹지!"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던졌다. 이어 "김치찌개에서 동치미 맛이 나…형 이건 도저히 못먹어"라며 라면을 넣고 찌개 심폐 소생술을 선보여 모두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또한 김희철은 이상민과 함께 울산 바닷가에서 개그맨 김영철과 그의 누나를 만났다. 김희철은 "이수근과 찍은 뮤직 비디오가 첫 날 100만뷰가 넘지 못하면 입수를 하기로 했다"고 하자 이상민은 "당연히 못넘는다"며 미리 입수 연습을 해보라며 깐족거렸다. 이에 희철은 혼자가 아니라 퍼를 입은 이상민과 함께 바닷가에 두 번이나 자진 입수해 큰 웃음을 안겼다. 또한 밥을 먹으면서 영철의 누나가 게딱지를 상민에게 건네주자 두 사람의 로맨스를 이어주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눈길을 끌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