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이영자, 자신만의 가치관 "心 담긴 음식 제일" [★밤TView]

이시연 인턴기자 / 입력 : 2020.01.19 00:40 / 조회 : 504
image
/사진= MBC 주말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전지적 참견시점'에서 이영자가 음식관을 밝혔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주말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시점'에서 이영자가 자신의 음식관을 밝히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영자는 팀장에서 실장으로 진급한 자신의 매니저 송성호씨를 위해 소속사 사장과 함께 서울의 한 고급 한식집을 방문했다. 옛 왕들이 먹는 음식이 나오는 것을 보고 MC들은 "나도 저기에 꼭 가야겠다"며 군침을 흘렸다.

이에 전현무는 "이영자씨가 추천한 음식 중에 마음 속 1위는 뭐냐"고 물었고 이에 송은이는 "우리 MT때 먹었던 열무 비빔밥이 그렇게 맛있었다. 사실 아무것도 아닌 음식인데 이영자 씨가 만들어 주는 게 그렇게 맛있더라"고 말했다.

이영자는 "그때 정말 진심을 다해 마음을 다해 만들었다. 김밥 하나라도 마음이 담겨 있는 음식이 제일 맛있다. 그럼 간이 안 맞더라도 뿌듯해. 그날 열무가 간이 맞진 않았는데 내가 모두에게 고마워하는 마음을 담았다"며 말했다. 이어 "김밥 하나라도 마음이 담겨 있는 음식이 제일"이라고 덧붙였다.

양세형은 "그때 캥거루 마냥 앞주머니에서 깨랑 참기름을 꺼내 비벼주시는데 잊을 수 없는 맛이었다"고 힘을 보탰다. 송가인은 '소떡소떡'을 꼽았고 이영자는 "가인이가 서민적인 걸 좋아한다. 요즘 소떡소떡 업그레이드 버전이 나왔더라"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