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3' 프리스타일 16년만의 완전체..정희경 "서운했다" [별별TV]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01.17 23:23 / 조회 : 529
image
/사진=방송화면 캡처


프리스타일이 16년 만에 완전체로 '슈가맨3' 무대에 섰다.

17일 오후 방송된 JTBC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 3'(이하 '슈가맨3') 재석팀의 슈가맨으로 프리스타일이 등장해 'Y'를 불렀다.

이날 프리스타일 3명이 함께 무대를 하는 것은 이 곡이 발표 된지 16년 만에 처음이었다.

그동안 한번도 무대에서 'Y'를 부른적 없던 정희경. 그는 양준일 방송을 보고 마음을 바꾸게 됐다고 말했다.

정희경은 그동안 이 노래를 부르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 "도망 다녔다. 당시 이 노래를 하러 갔는데 마음에 안 들었다. 추구하는 음악 스타일이 분명한데, '내가 꼭 이렇게 불러야 하나 생각했다'라며 "1시간 반만에 녹음을 마쳤다. 방송 활동할 생각이 있느냐고 해서 없다고 하고 왔다"라고 밝혔다.

정희경은 "보통 앨범이 나오면 CD를 주거나 고맙다고 인사라도 하는데, 그런것도 없었다. 서운했다"라며 "CD에 제 이름도 없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프리스타일 미노는 "솔직히 저희도 서운하다. 한번도 방송을 같이 안해줬다. 계속 찾으려고 했는데 찾을 수 없었다"라고 속내를 전했다.

이에 유재석은 "이러다 싸움 나겠다"라며 양측을 중재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