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르단과 8강전' 한국, 방심은 금물... 6년 전 승부차기敗 잊지 말아야

김우종 기자 / 입력 : 2020.01.17 21:20 / 조회 : 1633
image
한국 U-23 축구 대표팀.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의 8강 상대가 요르단으로 확정됐다. 3연승으로 상승세인 한국에게 요르단은 한 수 아래의 상대임이 분명하다. 그러나 방심은 금물이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오는 19일 오후 7시15분(한국시간) 태국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요르단을 상대로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도쿄 올림픽 최종예선) 8강전을 치른다.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은 쾌조의 상승세를 타고 있다. 조별 예선에서 전승을 거두며 조 1위로 8강에 올랐다. 중국에 1-0, 이란에 2-1, 우즈베키스탄에 2-1로 각각 승리했다.

한국과 맞붙을 요르단은 D조에서 1승 2무(승점 5점)를 거두며 2위로 8강에 올랐다. 같은 조 1위인 UAE(아랍에미리트)와 승점은 5점으로 같았지만, 골득실 차에서 1골(UAE +2, 요르단+1) 뒤졌다.

요르단은 폭발력 있는 공격력을 보유한 팀은 아니다. 북한과 1차전에서 2-1로 승리한 뒤 베트남과 2차전에서는 득점 없이 0-0으로 비겼다. 이어 UAE와 최종전에서는 1-1 무승부를 거두며 2위로 8강에 안착했다.

A대표팀 레벨에서도 요르단은 한국보다 한 수 아래의 팀이다. 한국의 FIFA 랭킹이 40위인 반면, 요르단은 97위로 하위권에 포진해 있다. A대표팀 역대 전적에서도 한국이 3승 2무로 앞서 있다.

또 U-23 대표팀 간 경기에서도 한국은 요르단에 3승 3무로 상대 전적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다. 그러나 방심은 금물이다. 최근 맞붙은 2016년 카타르 대회에서 한국은 요르단에 1-0 신승을 거뒀다. 하지만 2014년 오만 대회에서는 3,4위전에서 0-0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 끝에 2-3으로 패하며 4위에 그친 아픈 기억이 있다. 한국으로서는 결코 잊지 말아야 할 패배다.

요르단의 경계 대상 1호는 키프로스 명문 클럽 아포엘 FC에서 뛰고 있는 오마르 하니 알제브디에흐(21·아포엘)다. 북한과 1차전에서는 교체 출전해 결승골을 터트렸으며, UAE와 3차전에서는 0-1로 뒤지던 후반전에 동점골을 어시스트했다. 요르단의 이번 대회 3골 중 2골에 관여한 셈이다.

한국은 요르단보다 하루 더 쉬었기 때문에 체력적으로 우위에 있다. 김학범 감독은 조별 예선 3경기 동안 선수들을 골고루 활용하면서 체력적인 안배를 했다. 23명 중 골키퍼를 제외한 21명이 경기에 출전했는데, 2차전을 마친 뒤 조기에 8강행을 확정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만약 한국이 4강에 진출한다면, 호주-시리아전 승자와 준결승에서 맞붙는다. 이어 결승에 오를 경우, 반대 편에 있는 사우디아라비아, 태국, UAE, 우즈베키스탄 중 한 팀과 운명의 결승전을 치른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