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불시착' 김정현, 사기꾼? 사랑꾼? '여심 사냥꾼'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0.01.17 09:52 / 조회 : 446
image
/사진='사랑의 불시착' 방송 화면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배우 김정현이 사기꾼과 사랑꾼 사이를 오가며 여심을 공략하고 있다.

김정현은 '사랑의 불시착'에서 젊고 유능한 사업가이자 뛰어난 언변의 소유자 구승준 역을 맡아 연기하고 있다. 극 중 윤세리(손예진 분)의 작은 오빠 윤세형(박형수 분)의 사업 자금을 들고 도망친 구승준(김정현 분)은 윤세형의 추적을 피해 북한으로 숨었다. 하지만 북한에서 윤세리와 마주치며 일생일대의 기회를 잡는 인물이다.

구승준은 자신의 안전을 위협하는 인물에게 주저 없이 총을 겨누기도 하지만, 돈과 권력이 있는 상대에게는 감언이설과 능구렁이 같은 너스레로 상황을 모면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특히 윤세형에게 북한에 숨었다는 것을 들킨 뒤에는 윤세리가 북한에 있다는 사실을 전하며 위기에서 벗어났다.

이처럼 구승준은 남을 속이고 자신의 잇속을 챙기는데 능숙한 '사기꾼'이다. 하지만 '사기꾼'인데도 불구하고 윤세리 앞에서는 미워할 수 없는 '스윗남'의 매력을 발산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고 있다.

지난 11일과 12일 방송된 '사랑의 불시착' 7, 8회에서는 '스윗한 사기꾼' 구승준의 매력을 엿볼 수 있다. 자신의 안전과 돈을 위해선 윤세리를 북한에 붙잡아둬야 하지만 막상 윤세리의 행방이 묘연해지자 잔뜩 걱정하는 모습을 보이며 윤세리를 향한 진심을 들켰다.

또 구승준은 윤세리의 연락을 받자마자 그가 있는 병원으로 곧장 달려갔고, 자신이 머무는 안전가옥으로 데리고 왔다. 그리고 자신과 결혼하면 남한에 돌아갈 수 있다며, 직접 반지까지 끼워주며 청혼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김정현은 자신의 폭넓은 연기력을 바탕으로 '사기꾼' 구승준부터 '사랑꾼' 구승준까지 180도 다른 구승준을 그려내며 몰입을 높이고 있다. '사기꾼'과 '사랑꾼'을 오가면서 시청자들의 마음을 훔친 그가 앞으로 또 어떤 새로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