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 있어야 완성"..'하자있는 인간들' 오연서♥안재현 뭉클 엔딩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0.01.17 08:21 / 조회 : 284
image
/사진=MBC '하자있는 인간들' 방송화면 캡처


'하자있는 인간들'이 오연서, 안재현의 꽉 찬 해피엔딩 로맨스를 전했다.

16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연출 오진석, 극본 안신유, 제작 에이스토리)에서는 주서연(오연서 분)과 이강우(안재현 분)가 오롯이 서로만을 향한 사랑을 주고받으며 마지막까지 따뜻하고 가슴 떨리는 순간을 선사했다.

끝까지 이어지는듯 했던 삼각 로맨스와 각자 지니고 있던 서로의 ‘하자’를 이해, 더불어 사는 인물들의 모습들이 어느 때보다 짜릿한 쾌감과 뭉클한 떨림을 안겼다.

마지막 회에서는 주서연과 이강우가 가족들에게 서로를 소개, 관계를 인정받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주서연은 큰오빠인 주원재(민우혁 분)에게, 이강우는 할머니 한회장(김영옥 분)과 어머니 오여사(윤해영 분)에게 자신들을 소개하며 변함없을 사랑을 드러냈다.

서로를 마주한 두 사람의 눈빛과 더없이 행복해보이는 미소는 흔들림 없이 단단한 마음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대목이었다.

한편 영원히 끝날 것만 같았던 이강희(황우슬혜 분)와 주원재(민우혁 분) 커플은 이별을 결정했음에도 불구, 상대를 향한 솔직한 애정을 드러내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이강희는 "저 주원재씨를 생각보다 많이"라며 진솔한 마음을 전했고, 주원재 역시 그런 그녀를 끌어안아 뭉클한 감동을 안겼다.

엔딩에는 각자의 일상을 살아가는 인물들의 모습이 그려져 진한 여운을 남겼다. 오이팩 데이트를 하는 김미경(김슬기 분)과 박현수(허정민 분) 커플, 각자의 일상으로 돌아간 이강희와 주원재 그리고 주서준(김재용 분)과 이주희(주해은 분), 한가로운 한 때를 보내고 있는 주원석(차인하 분)와 최호돌(장유상 분), 우편물을 통해 안부를 전한 이민혁(구원 분)의 모습은 인물 개개인의 개성을 뚜렷하게 부각시키며 훈훈함을 더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