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전훈 시작’ 경남, “승격 목표 이루도록 준비 하겠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0.01.15 12:29 / 조회 : 160
image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경남FC가 함안에서 진행했던 동계 훈련을 마치고, 태국에서 2차 담금질에 나선다.

경남은 오는 15일부터 태국에서 2020 시즌 대비를 위한 전지훈련에 나선다.

설기현 감독이 이끄는 경남은 부상 재활로 인해 국내에 체류하는 우주성을 제외한 선수단 36명, 코치진 및 지원스탭 14명을 포함 총 50명이 참여하고, 김해국제공항을 통해 태국 방콕으로 출국했다.

안성남과 제리치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17일에 합류 할 예정이다.

경남은 2월 3일까지 진행되는 태국전지훈련에서 기존 선수와 영입 선수간의 손발 맞추기와 전술 훈련, 고강도 체력 훈련에 중점을 두고 훈련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K리그팀을 비롯한 해외팀과의 연습경기를 통해, 경기력 향상에도 신경 쓸 계획이다.

설기현 감독은 “국내에서 훈련을 하고, 태국에서 본격적인 훈련을 떠나게 됐는데, 부족했던, 체력훈련, 전술훈련을 통해 팀이 한 단계 발전 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준비를 잘해서, 우리가 이루고자하는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하성민은 “작년의 아픔을 딛고 설기현 감독님과 코칭스태프 선수들이 하나 되어 열심히 훈련에 매진해, 올 시즌 마지막에는 웃으며 마무리 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경남은 3일까지 태국 전지훈련을 마치고 남해에서 약 2주간 2차 전지훈련을 진행할 예정이다.

사진=경남FC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