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닥터2' 김민재X윤나무X신동욱, 훈훈 3인방..여심 저격 예고

이건희 기자 / 입력 : 2019.12.16 11:35 / 조회 : 400
image
/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SBS 새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2'(극본 강은경, 연출 유인식)에 출연하는 배우 김민재, 윤나무, 신동욱이 '돌담병원'의 훈내를 풍기는 '돌담男 3인방'으로 출격해 여심을 저격할 예정이다.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2'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진짜 닥터' 이야기로, 괴짜 천재 의사 김사부(한석규 분)를 만나 인생의 '진짜 낭만'을 찾아가며, 치열하게 달려가는 내용이 담긴다.

이와 관련 김민재, 윤나무, 신동욱이 '돌담병원'에서 근무하는 ‘돌담남 3인방'이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1'에서 남자 간호사로 출연했던 김민재와 거대병원에서 돌담병원으로 파견됐던 윤나무, 그리고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2'에 새롭게 등장하는 신동욱의 모습이 담겨 기대감을 높였다.

먼저 김민재는 책임감 강하고 정의로우며 마음까지 뜨거운 청춘인, 돌담병원 간호사 박은탁 역으로 돌아온다. 고등학교 시절 방황과 탈선의 날들을 보내던 중 김사부를 만나면서 인생이 180도로 변하게 된 인물이다. 그 후 병원 일에 뜻을 두고 간호학교에 들어가 돌담병원에 입성해 김사부와 수간호사 오명심(진경 분) 밑에서 열심히 배우고 있다.

윤나무는 거대병원에서 함께 내려온 의료진들이 모두 떠났지만 돌담병원 응급실을 굳게 지키며 김사부와 3년째 합을 맞추고 있는, 응급의학과 전문의 정인수 역으로 더욱 완숙해진 연기를 예고했다.

신동욱은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2'에서 뼈를 너무 좋아하는 '뼈덕후'로, 사람 몸 안에 있는 총 206개의 뼈를 꿰고 있는 일명 '뼈샘' 정형외과 전문의 배문정 역으로 분한다. 응급수술이 많지 않은 정형외과 임에도 불구하고, 응급이 생기면 주저하지 않고 달려 나오는 성실한 면모를 갖고 있지만, 큰 격변을 겪게 되면서 아찔한 긴장감을 드리울 예정이다.

제작사 삼화네트웍스 측은 "김민재-윤나무-신동욱 등 저마다 탄탄한 연기공력과 특유의 매력을 지닌 배우들이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2'에서 맹활약을 펼치게 될 것"이라며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2'를 더욱 흥미진진하게 만들, '돌담남 3인방'의 행보를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2'는 오는 2020년 1월 6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