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유산슬→양선화→고정우, '명불허전' 송년특집[종합]

정가을 인턴기자 / 입력 : 2019.12.16 09:58 / 조회 : 1620
image
/사진=KBS 1TV 시사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쳐
'아침마당'에서 '명불허전' 역대 출연진들이 근황을 전했다.

16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시사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은 '명불허전' 코너로 꾸며져 크리스, 기자 알파고, 이피디(이PD), 고정우, 치과의사 박윤규, 변호사 양선화, 이용주, 가수 성국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명불허전' 코너는 2019년 한 해를 빛냈던 영광의 얼굴들 특집으로 꾸려졌다. 개그맨 이용식은 "'명불허전' 코너에 올해 출연한 256명 중에서 그간 보고 싶었던 출연진 1위부터 8위까지 시청자들이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용식은 "유산슬은 9등이었다. 9등이라 유산슬은 출연하지 못했다"며 아쉬움을 전했다.

'유산슬을 이긴 남자'로 출연한 '도전! 꿈의 무대' 5연승 보유자 이용주는 '유산슬과 함께 출연했을 당시 유산슬을 이길 것이라고 생각했나?'라는 질문에 "아니다"라고 답했다. 개그맨 이용식은 "그렇게 말할 줄 알고 거짓말 탐지기를 준비했다"며 이용주를 재촉했다. 거짓말 탐지기의 결과는 진실. 이용주는 "이길 거라고 기대도 안 했었고 당대 대스타와 함께 자리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영광이었다"며 겸손함을 뽐냈다.

image
/사진=KBS 1TV 시사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쳐
이날 방송에서 변호사 양선화와 가수 지망생 고정우는 감격적인 사연을 전하기도 했다. 양 변호사는 "'아침마당' 출연 이후 이메일로 희망을 얻었다는 응원과 격려의 말을 받았다. 더 열심히 살아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앞서 양 변호사는 지난 6월에도 '아침마당'에 출연해 어린 시절 가정형편이 어려워 단칸방에서 다섯 식구가 살았다고 고백한 바 있다.

양 변호사는 "초등학교 4학년 때부터 신문 배달을 하다가 자연스럽게 상업고등학교에 진학했다. 출발선이 남들보다 늦었다. 그래서 성실함으로 승부를 걸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남다른 면모를 자랑했다.

이어 4년 전 '아침마당'에 출연했던 가수 지망생 고정우는 "할머니가 돌아가신지 2년 됐다"며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앞서 고정우는 할머니의 밑에서 자라 가수를 준비하고 있다는 사연을 소개, 귀여운 사투리와 뛰어난 노래 실력으로 화제가 된 바 있다. 고정우는 "돈을 벌면 다른 거 없다. 외로운 독거노인들이 많이 계시다. 나는 앞으로 좋은 일 하면서 노래도 부르고 방송을 할 것이다"라며 "그러니 KBS가 날 많이 도와줘야 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고정우는 이후 돌아가신 할머니의 영상을 보며 눈시울을 붉혔다. 고정우는 "할머니의 이름을 불러보고 싶어도 못 부른다. 살아계실 때 잘 해드려라"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고정우는 씩씩한 모습으로 진성의 '가지마'를 선곡하여 뛰어난 노래 실력을 자랑했다. 고정우는 방송 말미 "박토벤에게 곡을 받았다. 앞으로 열심히 하겠다"며 향후의 모습을 기대하게 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