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YU 대신 BUM? 커쇼의 러브콜 "범가너와 함께라면 굉장할 것"

한동훈 기자 / 입력 : 2019.12.14 19:36 / 조회 : 1743
image
커쇼(좌), 범가너(우). /AFPBBNews=뉴스1


"프리드먼이 범가너 영입을 위해 가능한 모든 방법을 시도하고 있다."

LA 다저스 슈퍼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31)가 친한 친구이자 라이벌 팀 에이스인 매디슨 범가너(30)와 한 팀이 되길 바랐다.

'다저스네이션'이 14일(한국시간) 보도한 바에 따르면 이날 구단 홀리데이 행사에 참가한 커쇼는 "다저스가 범가너를 영입한다면 정말 굉장할 것"이라 말했다.

범가너는 류현진(32)과 함께 현재 FA 시장에 남은 투수 중 최대어로 꼽힌다. 다저스는 이번 스토브리그서 게릿 콜 영입전에 뛰어들었다가 뉴욕 양키스에 패했다. 또다른 특급투수 스티븐 스트라스버그도 워싱턴 내셔널스와 계약하면서 다저스의 발등에는 불이 떨어진 상황이다.

이러한 가운데 다저스는 류현진보다 범가너를 우선순위에 놓고 움직이는 것으로 보인다. 'NBC스포츠'는 다저스가 범가너의 에이전트를 만나 서로 긍정적인 기류를 확인했다고 전했다. '디애슬레틱'은 다저스가 콜과 앤소니 렌돈을 놓치고 범가너를 잡기로 재빨리 선회했다고 보도했다.

범가너의 몸값은 5년 1억 달러 정도로 평가되고 있다. 류현진은 연간 2000만 달러 내외로 3~4년 계약이 점쳐진다. 류현진이 부상 경력과 나이 탓에 조금 더 불리한 모양새다.

커쇼도 범가너를 향해 러브콜을 보냈다. 커쇼는 "나는 범가너를 사랑한다"고 웃으면서 "그는 훌륭한 투수이자 좋은 친구이며 엄청난 경쟁자다. 프리드먼 사장이 그를 영입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알고 있다"고 기대했다.

또한 커쇼는 "범가너와 함께 뛸 수 있다면 대단한 일이 될 것이다. 그는 정말 굉장한 투수"라 극찬했다.

image
2015년 5월 22일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LA 다저스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경기서 범가너가 커쇼를 상대로 홈런을 치고 베이스를 돌고 있다. /AFPBBNews=뉴스1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