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1열' 오정세 "'남자사용설명서', 최강희에 영감 얻었다"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12.15 10:30 / 조회 : 1358
image
/사진제공=JTBC


배우 오정세가 영화 '남자사용설명서' 촬영 당시 최강희의 말에 영감을 얻었다고 밝혔다.

15일 오전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방구석 1열'은 B급 감성 로맨틱 코미디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에 대한민국 로맨틱 코미디 연기의 대가 최강희와 대세로 떠오르고 있는 오정세가 출연해 영화 '남자사용설명서'(감독 이원석)와 '달콤, 살벌한 연인'(감독 손재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최근 진행된 '방구석 1열'의 녹화에서 최강희는 "방송 출연 한지 너무 오래돼서 출연하고 싶었다. 마침 오정세 배우가 '방구석 1열'에 나간다 길래 '나도 갈래'라고 했다"고 출연동기를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이어 동갑내기 오정세와의 인연에 대해 "오정세 배우와는 맨날 만날 정도로 친한 사이다. 만나면 각자 영상을 찾아보면서 대본공부를 하느라 정신없다"라며 남다른 친분을 과시했다.

'남자사용설명서'에서 개성 넘치는 춤을 보여줬던 오정세는 "당시 부담되는 장면이라 걱정을 하고 있었는데, 어느 날 최강희 배우가 '아프리카 힙합 뮤직비디오'를 보여주더라. 자신감으로 똘똘 뭉쳐 이상한 춤을 추는 그 영상에서 영감을 얻어 절실한 승재의 춤이 탄생했다"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또한 "최강희 배우는 나에게 연기적으로 많은 도움을 주는 친구다. '연기에는 시작과 끝이 없다'는 얘기를 해준 적이 있는데 이 얘기가 지금까지도 연기할 때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라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