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동'→'백두산'→'천문' 물고 물리는 연말 韓영화들

전형화 기자 / 입력 : 2019.12.13 09:13 / 조회 : 1130
image


'천문'이 12월 26일 개봉을 확정하면서 올 연말 한국영화 기대작들이 물고 물리는 형국을 맞게 됐다.

13일 롯데엔터테인먼트는 '천문: 하늘에 묻는다'를 오는 26일 개봉으로 확정했다고 전했다. 당초 '천문'은 12월 31일 개봉을 마지막까지 저울질하다 지난 12일 최종적으로 26일 개봉으로 못을 박았다.

이로써 12월 한국영화 기대작인 '시동'은 18일, '백두산'은 19일, '천문'은 26일 관객과 만나게 됐다. 세 편의 영화가 연이어 개봉하면서 이번 크리스마스 및 연말연시 극장가도 치열한 격전이 예상된다. 제 살 깎아 먹기 경쟁이 예고되는 탓이다.

이번 연말연시 한국영화 기대작들은 눈치 싸움이 치열했다. 전편이 천만 관객을 동원했던 '겨울왕국2'와 맞붙는 12월 초 개봉을 피하는 한편 극장에 관객이 꽉 들어차는 크리스마스를 겨냥한 수 싸움이 계속됐다.

특히 올겨울 최고 화제작으로 관심을 모은 '백두산' 개봉이 언제인지를 살피며 각 투자배급사들이 개봉 전략을 고심했다. CJ ENM이 '백두산' 후반 CG작업 일정 때문에 12월 19일과 23일 개봉을 놓고 고심을 계속하자 먼저 NEW가 '시동'을 12월 18일 개봉한다고 발표했다.

이후 CJ ENM은 장고 끝에 오는 19일 '백두산'을 개봉한다고 고지 했다. 18일 '백두산' 기자, 배급시사회를 열고 19일 개봉이라는 강수를 택했다. 개봉 하루 전 기자 및 배급시사회를 여는 건, '어벤져스' 같은 극비 마케팅을 추구하는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외에는 이례적이다.

'백두산'이 19일 개봉을 결정하자 롯데 엔터테인먼트는 '천문'을 31일 개봉으로 정리하는 듯했다. 하지만 롯데 엔터테인먼트는 다른 영화 경쟁 상황 등을 고려해 최종적으로 26일로 방향을 급선회했다는 후문이다. 이번 달은 매월 마지막 수요일인 문화가 있는 날이 26일 목요일로 결정된 것도 영향을 끼쳤다.

'시동'과 '백두산' '천문'이 연이어 개봉하게 되면서 스크린과 상영횟차 조정이 불가피하게 됐다. 24일 뮤지컬영화 '캣츠'도 개봉하기에 이번 연말연시 극장가는 4파전으로 스크린과 상영횟차를 나누게 됐다.

치열한 경쟁이 예고되자 각 투자배급사들은 비상이 걸렸다. 제 살 깎아 먹기 경쟁으로 극장 관객 손익분기점을 맞추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 됐기 때문이다. '시동'은 순제작비 70억원에 총제작비 90억원 가량으로 극장 관객 손익분기점이 240만명이다. '백두산'은 순제작비 260억원, 마케팅 비용 포함한 총제작비는 300억원 가량이다. 해외 판매가 많고 동시기 해외 개봉이라 극장 관객 손익분기점은 낮아지겠지만 최소 690만명은 넘어야 본전이다. '천문'은 순제작비 120억원, 총제작비 155억원 가량으로 380만명이 들어야 손익분기점을 맞출 수 있다.

가장 제작비가 낮아 무난히 손익분기점을 넘길 것으로 보였던 '시동'은 경쟁작들이 연이어 개봉하게 되면서 스크린과 상영횟차 확보에 총력을 기울여야 하는 상황을 맞았다. 연말연시 경쟁작 개봉 일정이 예년보다 수월해 손익분기점은 충분히 넘을 것이라고 계산했던 CJ ENM도 안심할 수 없게 됐다. 연말연시보다는 크리스마스 직후를 택한 롯데엔터테인먼트는 앞서 개봉한 '시동' '백두산' '캣츠'가 관객몰이를 하고 있는 상황에서 전면으로 맞붙게 됐다. 때문에 혼전이 거듭될 전망이다.

이 같은 혼전이 어떤 결말을 낳을지 이번 겨울 극장가 관전 포인트가 될 것 같다. 지난해 12월 '스윙키즈' '마약왕' 'PMC' 등 한국영화 기대작들은 혼전 끝에 씁쓸한 결말을 맞았다. 12월 한국영화 기대작들에 실망한 관객들은 올 1월 '극한직업'에 화답하며 1626만명이란 엄청난 흥행을 안겼다. 지난해 12월 줄어든 관객수치와 올 1~2월 늘어난 관객수치가 비슷했다.

문제는 이런 혼전이 12월에만 그칠 것 같지 않다는 점이다. 2020년 1월에는 '해치지 않아' '히트맨' '미스터 주' '남산의 부장들'이 개봉을 준비하고 있다. 2월에는 '클로젯'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정직한 후보' 등이 개봉을 고려하고 있다. '여고괴담 리부트'도 이 시기를 고려하는 등 이외에도 동시기 맞붙을 영화들이 속속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마블영화가 장악했던 4월말, 5월초는 내년에는 '어벤져스'가 없는 데다 연휴가 이어져 이 시기 개봉을 검토하는 한국영화들도 상당하다.

지난해 추석 극장가에선 '안시성' '협상' '명당' 등 한국영화들이 동시 개봉하면서 제 살 깎아 먹기로 쓴맛을 톡톡히 봤다. 그 교훈이 올해 이어지는 듯하다가 연말이 되니 다시 무한 경쟁체제로 돌입했다. 개봉 편수는 많고 시장은 한정되고 욕심은 다 같은 탓이다.

과연 혼전에 혼전이 계속될 올 연말과 내년 초 극장가가 어떤 식으로 전개될지, 2019년을 마무리하고 2020년을 짚을 수 있는 바로미터가 될 것 같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